기아차, 軍 차세대 중형표준차 개발 사업 신청…두돈반·5톤 트럭 교체
  • 권지용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9.27 14:40
기아차, 軍 차세대 중형표준차 개발 사업 신청…두돈반·5톤 트럭 교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중형표준차량 및 5톤 방탄킷 차량 통합 개발 용역’ 사업에 참여제안서를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차세대 군용차량 개발 사업은 2024년 양산을 목표로, 올해부터 5년간 약 177억원이 투자된다. 구체적으로 현재 운용 중인 2½톤과 5톤 군용 표준차량을 대체하고 5톤 방탄차량을 신규 개발하는 사업이다.

기아차는 2008년 중형표준차량 콘셉트 차량 제작을 시작으로 자체 연구 개발을 진행해왔으며, 현대차와의 협업을 통해 준대형트럭 ‘파비스’를 기반으로 한 중형표준차량 개발에 나섰다.

기아차에 따르면, 개발 중인 차세대 중형표준차량은 7리터급 디젤 엔진과 자동변속기, ABS, ASR, 후방주차보조,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이 탑재된다.

이와 더불어 4×4 및 6×6 구동 방식과 전술도로 운영에 최적화된 회전반경 구현, 영하 32℃ 시동성 확보, 하천 도섭 능력 강화, 야지 전용 차축 및 최신 전자파 차폐기술 적용, 프레임 강도 보강 등을 대거 적용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사업제안서 제출을 계기로 그동안 축적해 온 군용차량 연구개발 노하우와 경험, 최신 상용차량 기술을 결집해 군의 기대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중형표준차량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