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7종 친환경 상용차 라인업 구축…수소·전기 투트랙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8.29 18:32
현대차, 17종 친환경 상용차 라인업 구축…수소·전기 투트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29일 일산 킨텍스에서 상용차 박람회 ‘트럭 앤 버스 비즈니스 페어’를 개최했다. 이날 현대차는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라인업 구축 계획을 전격 발표했다.

현대차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7종, 수소연료전지차 10종 등 총 17종의 친환경 상용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고속버스 및 장거리 상용차에는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시내버스와 중소형 상용차에는 전기 시스템을 각각 적용한다.   

현대차는 이날 친환경 상용차 라인업 구축 계획과 함께 카운티EV를 최초로 공개했다.

카운티EV는 기존 디젤 모델보다 차량 길이가 60cm 늘어난 초장축 모델로, 128kWh급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돼 200km 이상의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했다. 배터리 완충은 72분이면 가능하다.

마을 버스, 어린이 통학 버스 등 특성을 고려해 차량자세제어장치, 4륜 디스크 브레이크, 어린이 시트, 차량 후방 비상도어(어린이 버스용) 등을 적용했다. 마을버스로 운행시 기존 디젤차 대비 연료비를 최대 1/3수준까지 낮출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용차 박람회 ‘트럭 앤 버스 비즈니스 페어’는 미래 상용 친환경차, 지속 가능성에 대한 비전을 알리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며 “현대차가 제시하는 상용 모빌리티의 미래와 공존의 가치를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