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사우디 아람코, 수소에너지 부문 MOU 체결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6.26 17:43
현대차-사우디 아람코, 수소에너지 부문 MOU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사우디 아람코와 손을 잡고, 수소에너지 부문의 전략적 협력을 강화한다.

현대차는 사우디 아람코와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수소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을 통해 수소경제 사회를 구현하고, 미래차 부품 기술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먼저 국내에서는 수소 공급 및 수소충전소 확대를 위해 협력을 진행한다. 또한,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실증 사업 등을 추진한다.

더불어 양사는 저비용 탄소섬유(CF), 탄소섬유 강화플라스틱(CFRP) 등 신소재 부문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일본 등 몇몇 국가가 독점하고 있는 글로벌 탄소섬유 시장에서 새로운 경쟁자로 부상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향후 새로운 자동차 관련 비즈니스 및 미래 자동차 기술에 대해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수소 인프라 및 수소전기차 확대는 물론, 미래 수소에너지 중심 사회도 함께 리딩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며 “양사의 협력관계는 기존 사업뿐 아니라 미래 신사업에 대한 협력관계까지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사우디 아람코 아흐마드 A. 알 사디 테크니컬서비스 수석부사장은 “수소와 비금속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찾으려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향한 중요한 첫 걸음으로, 현대차와의 파트너십을 기대한다”며 “수소의 활용이 친환경 수송 분야에서 석유를 더 많이 사용하는 기회를 제공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