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티넨탈, 美 ‘2019 WEC 테크놀로지 익스피리언스’ 성료…최고의 기술 역량 입증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6.17 11:22
콘티넨탈, 美 ‘2019 WEC 테크놀로지 익스피리언스’ 성료…최고의 기술 역량 입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티넨탈이 이달 1일부터 약 2주간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 프루빙 그라운드에서 ‘2019 WEC 테크놀로지 익스피리언스(WEC Technology Experience)’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콘티넨탈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지역 고객 400여명을 초청해 우수한 제품력과 엄격한 시험 기준, 자동차 기술 역량 등을 강조하며, 세계적인 기술 기업의 위상을 선보였다. 

이번 유밸디 프루빙 그라운드 체험은 ‘모든 것을 고려할 때(When Everything Counts)’라는 슬로건 아래 ‘기술력이 필요한 순간’에 초점을 맞췄다. 고객들은 최근 아태지역에 출시된 콘티넨탈 SUV/4x4 타이어 제품군을 포함한 다양한 올터레인(All-Terrain) 타이어 제품을 직접 체험했다. 

SUV 전용 타이어 제품인 크로스 콘택트 AX6의 경우 비포장도로에서의 우수한 접지력과 내구성, 그리고 젖은 노면에서의 향상된 제동 성능과 주행 안전성 등에 초점을 맞췄다. 온로드에서는 정숙한 주행을 구현하고, 오프로드 환경에서는 운전자가 자신 있게 모험을 즐길 수 있도록 뛰어난 성능을 제공했다.

콘티넨탈 아태지역 마케팅 총괄 미첼 골리지는 “이번 행사를 통해 ‘모든 것을 고려할 때’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은 바로 콘티넨탈 타이어라는 우리의 확신을 입증했다”며 “콘티넨탈은 타이어 산업의 선두 기업이자 최고의 자동차 기술 기업으로서 신뢰할 수 있는 프리미엄 브랜드에 대한 고객 요구에 부응하고 확실한 가치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콘티넨탈은 전 세계 56개국 2000명 이상의 연구개발 엔지니어들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해 500건 이상 연구개발 프로젝트에 약 3억 유로(한화 약 4000억원)를 투자했다. 이를 통해 구현된 기술의 검증을 위해 전담 직원 850명이 연간 25만개 이상 타이어를 시험 평가한다. 타이어의 시험 주행 거리를 모두 합치면 1억6000만km에 달하며, 이는 지구를 무려 40000바퀴 돌 수 있는 거리이다. 특히, 콘티넨탈은 타이어뿐 아니라 차량 전반에 걸친 전문성을 갖춘 유일한 업체로, 다른 타이어 브랜드와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김재혁 콘티넨탈 타이어 코리아 총괄 상무는 “국내 주요 고객들을 방대한 규모의 유밸디 프루빙 그라운드에 직접 초청, 다양한 환경에서의 제품 체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매우 의미 있는 행사였다”며 “안정성, 퍼포먼스 등 모든 면에서 충분한 만족감을 선사하는 콘티넨탈 타이어의 우수성을 고객들이 직접 느끼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