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르노-FCA 합병, 자국 일자리 우선…르노-닛산 동맹 유지”
  • 신화섭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5.29 17:00
프랑스 “르노-FCA 합병, 자국 일자리 우선…르노-닛산 동맹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브뤼노 르 메르 재무장관 라디오 인터뷰 / 사진 = 브뤼노 르 메르 장관 트위터
프랑스 브뤼노 르 메르 재무장관 라디오 인터뷰 (사진=브뤼노 르 메르 장관 트위터)

프랑스 정부가 르노와 FCA의 합병 지지에 대한 조건을 밝혔다.

프랑스 브뤼노 르 메르 재무장관은 28일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르노와 FCA의 합병에 앞서 프랑스의 이익과 일자리를 보호해야 한다”며 이 같은 조건을 밝혔다.

프랑스 정부가 내세운 조건은 일자리와 설비 보존이다. 르 메르 장관은 “이번 협상이 시작될 때 정부가 요구한 첫 번째 조건”이라며 “이러한 조건이 선행되어야 르노에 대한 프랑스 정부의 15% 지분이 합병기업의 7.5% 지분으로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프랑스 내 르노 공장이 문을 닫지 않을 것이며, 프랑스의 이익이 르노-FCA의 새로운 주도권 안에 잘 반영될 것이라는 장 도미니크 세나르 회장의 약속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FCA는 지난 27일 르노에게 50대 50 지분 형태의 합병을 제안한 바 있다. 르노는 이사회 논의를 거친 후 “해당 법률 및 규정에 따라 논의 결과를 적절한 시기에 발표하겠다”며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르 메르 재무장관은 “일본과 직접 접촉해 이번 합병에 관해 논의했다”면서 “합병 논의가 르노와 닛산의 동맹 틀 안에서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