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 5870만원 ‘노틸러스’ 출시…“MKX보다 50% 더 판매”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5.28 16:17
링컨, 5870만원 ‘노틸러스’ 출시…“MKX보다 50% 더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링컨코리아가 28일 서울 대치전시장에서 준대형 SUV ‘노틸러스’를 출시했다.

MKX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노틸러스는 매쉬 타입의 시그니처 그릴과 LED 멀티 프로젝터 헤드램프 등을 통해 링컨 특유의 우아함을 갖췄다. 측면 사이드미러 아래에는 노틸러스 네임 배지를 부착했고, 비행기 날개에서 영감을 받은 테일램프가 안정적인 후면 디자인을 완성했다.

실내는 새롭게 적용된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가 돋보인다. 운전자에게 다양한 정보를 즉각적으로 제공한다. 여기에 다양한 첨단 기술이 집약된 코-파일럿 360은 운전자 및 동승자의 안전을 한층 강화했다.

최고출력 333ps, 최대토크 54.7kg·m의 2.7리터 V6 트윈 터보차저 엔진은 새로 탑재된 셀렉시프트 8단 자동변속기와 조합해 우수한 주행 성능을 지원한다.

링컨 노틸러스 국내 판매 가격(부가세 포함)은 5870만원~6600만원이다. 

링컨코리아 정재희 대표는 “노틸러스는 링컨이 앞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제시하는 경쟁력 있는 모델”이라며 “이전 MKX보다 50% 이상 팔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