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모터쇼] 현대차, 신형 쏘나타 HV 첫 선…태양광 패널·전용 그릴 적용
  • 신화섭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3.28 13:13
[2019 서울모터쇼] 현대차, 신형 쏘나타 HV 첫 선…태양광 패널·전용 그릴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28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한 2019 서울모터쇼에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였다.

오는 6월 공식 출시가 예고된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은 새로운 디자인 요소와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더했다.

외관 디자인은 신형 쏘나타의 스포티한 스타일을 유지한 가운데, 미래지향적인 감각을 더했다. 특히, 전면부는 리플랙션 패턴을 리듬감 있게 표현한 하이브리드 전용 캐스캐이딩 그릴로, 친환경차에 걸맞은 이미지를 완성했다.

측면은 터빈 모양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하이브리드 전용 알로이 휠(16·17인치)을 통해 디자인과 공력 성능,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후면 리어 콤비램프 상단에는 스포일러 형상을 적용해 공력 성능을 개선했다.

이와 함께 태양광 패널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 루프'를 국내 양산차 최초로 적용했다. 솔라 루프에서 생산되는 전력으로 1년에 약 1300km를 주행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