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쏘나타 출고 지연…‘엔진 결함 vs NVH 문제’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3.27 14:06
현대차 신형 쏘나타 출고 지연…‘엔진 결함 vs NVH 문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신형 쏘나타가 품질 문제로 출고가 미뤄지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1일 8세대 신형 쏘나타 출시했다. 신차는 이달 11일부터 20일까지 진행한 사전계약에서 1만2323대가 접수된 바 있다.

그러나 출시 이후 쏘나타 생산 라인의 가동이 중단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일부 매체에서는 심각한 엔진 결함 문제를 제기했고, 현대차는 이를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 

현대차 측은 이와 관련해 “고객 인도 전 최종 점검에서 발견된 감성품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함”이라며 “차량의 풍절음과 하부 진동, 그리고 엔진 소음 등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라고 답했다.

한편, 현대차는 세타Ⅱ엔진의 결함 은폐 및 리콜 지연 등으로 국내외 기관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