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샷] 벤츠 S클래스, 실내 변화의 파격…“거대한 모니터가 압도”
  • 김상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2.15 10:35
[스파이샷] 벤츠 S클래스, 실내 변화의 파격…“거대한 모니터가 압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가 풀체인지를 앞두고 있다. 그동안 S클래스의 변화는 메르세데스-벤츠 뿐만 아니라, 다른 브랜드에게도 큰 영향을 끼쳤다. 이르면 내년 공개될 신형 S클래스에는 거대한 LCD 모니터가 센터페시아에 적용되면서, 그동안 고수했던 디자인 레이아웃이 크게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프로토타입(사진제공:Stefan Baldauf)

모터그래프에게 스파이샷을 제공하는 스테판 발도프(Stefan Baldauf)는 최근 혹한기 테스트 중인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S클래스의 사진을 찍었다. 실내외의 디자인 변화는 두터운 위장막으로 많은 부분이 가려졌지만, 그것으로도 실내의 변화를 숨기지 못했다.

스테판 발도프는 “신형 S클래스는 역사상 가장 큰 디스플레이를 갖게 될 것”이라며 “물리적인 버튼은 보이지 않고, 대부분의 설정을 디스플레이의 터치를 통해서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기존 S클래스는 계기반에 12.3인치, 대시보드에 12.3인치 각각 두개의 LCD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이는 CLS, E클래스는 물론이고, 메르세데스-벤츠의 고급 SUV에도 동일하게 적용됐다. 또 여러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도 S클래스처럼 두개의 디스플레이가 맞닿아있는 듯한 디자인을 적용하고 있다.

신형 S클래스는 계기반의 디스플레이는 그대로 유지됐지만, 대시보드의 디스플레이는 더 거대해졌다. 정확한 수치는 알 수 없으나, 기존 12.3인치 디스플레이가 두배로 확장된 것처럼 느껴진다. 세로로 더 길어졌으며, 대시보드 상단에서부터 센터콘솔 인근까지 비스듬하게 놓였다.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S클래스는 이르면 내년 공개될 예정이며, 국내 판매 흐름을 감안하면 글로벌 판매시점과 큰 차이가 없이 한국 시장에 도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