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인공지능·신소재·전기차·센서·플랫폼 등 한국 스타트업 기업과 미팅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1.18 16:35
BMW, 인공지능·신소재·전기차·센서·플랫폼 등 한국 스타트업 기업과 미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그룹과 한국무역협회가 18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 타워에서 'BMW-모빌리티 테크 스타트업 라운드 테이블'을 주최했다.

BMW그룹은 자동차 분야로 기술을 발전시키거나 판로를 만들고 싶은 테크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벤처 클라이언트 'BMW 스타트업 개러지'를 운영하고 있다. BMW 스타트업 개러지는 스타트업 기업이 완전히 자립하지 못한 초기 단계부터 그들의 고객이 되어 서비스와 상품, 기술 등을 구입하고 컨설팅을 진행해 기업이 성장하게끔 도와준다. 이 과정에서 BMW의 가장 선진화된 제조시설과 기술력 그리고 유능한 기술진의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총 12주 간 뮌헨에서 지낼 수 있는 사무공간도 제공받는다.

해당 프로그램을 중국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한국에서도 운영된다. 이날 라운드 테이블 행사에는 52개의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이 지원했으며, BMW와 한국무역협회가 기술력 및 적합성을 토대로 9개 기업을 선발했다. 현장에서는 BMW 담당자들이 직접 참석해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점자기술, 신소재, 제조공정기술 등 9개 스타트업 기업을 대상으로 1:1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으며,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사업 가능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