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국내 전기차 1만대 돌파…주인공은 현대차 아이오닉
  • 김민범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12.16 17:00
환경부, 국내 전기차 1만대 돌파…주인공은 현대차 아이오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국내 1만번째 전기차로 선정됐다. 환경부는 전기차 보급 1만대 돌파를 계기로 판매를 더욱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 국내 1만번째 전기차 전달식

환경부는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전기차 보급 1만대 돌파 기념행사를 열었다. 지난 2011년부터 보급사업을 시작한 이래, 이달 13일 기준으로 총 1만528대의 전기차가 판매됐다는 설명이다.

행사에는 국내 1만번째 전기차 구매자가 참석해 개인 용도로 구입한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직접 인도받고, 100만원 상당의 전기차 충전권 등 기념품을 받았다. 환경부는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전용 전시관과 통합콜센터를 운영하고, 연말까지 계약자에게 30만원 상당의 전기차 충전권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기차 전용 전시관은 이달 31일까지 코엑스 동문 광장에 설치되며, 구매희망자는 전시관에 방문해 전기차 구매상담과 계약절차 등을 받을 수 있다. 또, 그동안 전기차 관련 소비자 문의가 환경부, 지자체, 자동차 제작사 등으로 분산돼 불편을 초래했던 점을 개선하기 위해 통합콜센터로 문의창구를 일원화하고, 전기차 보급정책 안내, 전기차 전문 영업사원 지정 등 소비자의 차량 구매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지원한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은 "전기차 보급 1만대는 그동안 정부, 지자체 및 업계가 함께 노력한 결실"이라며 "여전히 미국, 유럽, 중국 등에 뒤쳐져있는 만큼 국내 전기차 보급이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충전인프라 확충, 인센티브 확대, 홍보 강화 등 지원정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