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신형 XC90, 보험료 31% 싸졌다…보험등급 8단계 상승
  • 전승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06.23 14:02
볼보 신형 XC90, 보험료 31% 싸졌다…보험등급 8단계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 신형 XC90의 보험료가 31%나 저렴해졌다. 보험등급이 8단계 상승한 덕분이다.

▲ 볼보 신형 XC90

볼보자동차코리아는 7월 국내에 공식 판매되는 신형 XC90이 보험개발원의 신차등급평가에서 10등급을 받아 보험료가 약 31% 인하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보험개발원의 차량 등급평가는 충돌 시 손상 정도, 수리 용이성 등에 따라 보험료 등급을 산정하는 제도로, 1등급부터 최고 26등급으로 나뉜다. 26등급에 가까울수록 보험료가 낮아지는데, 각 등급별로 고위험군인 1~5등급은 10%씩, 6~26등급은 5%씩 자차 보험료 차이가 발생한다.

신형 XC90은 이번 평가에서 기존 2등급에서 10등급으로 상향 조정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측은 신형 XC90의 보험료 부담감이 상당 부분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매년 갱신되는 손해율이 실제 반영된다면 향후 더 높은 등급으로 상향 조정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볼보자동차의 첨단 안전기술과 뛰어난 내구성에 대한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에 차량 성능만으로 테스트하는 새로운 방식의 신차 등급평가를 받게 되었다”면서 “올뉴 XC90 출시를 계기로 앞으로는 모든 신차에 대해 그에 합당한 등급평가를 받아 고객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