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소비자 피해 접수 적어?…쌍용차 최다
  • 전승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3.11.07 16:17
현대기아차, 소비자 피해 접수 적어?…쌍용차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차 중 현대기아차에 피해를 봤다는 신고 비율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7일, 지난 2011년 1월부터 2013년 8월까지 접수된 국산차 관련 소비자 피해 접수 결과를 발표했다.

소비자원은 해당 기간동안 접수된 총 2160건을 조사한 결과, 현대차(615건)와 기아차(549건)의 신고 건수가 가장 많았지만, 판매량을 감안하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국산차 판매량과 소비자 피해 접수 신고 건수(자료제공 한국소비자원)

자동차 1만대당 피해 접수 건수를 살펴보면 현대차는 평균 3.6건으로 가장 적었다. 기아차도 4.4건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한국GM은 11.2건, 르노삼성은 17.3건으로 현대기아차에 비해 2~3배 가량 많았다. 쌍용차의 신고 건수는 18.4건으로 국내 자동차 브랜드 중 가장 높았다. 

차급별 피해 접수도 대형차 부문에서 쌍용차 체어맨이 26.4건, SUV 무분에서 쌍용차 렉스턴이 24.6건으로 가장 많았다. 중형차에서는 르노삼성 SM5가 18.8건이나 됐다. 준중형차에서는 한국GM 크루즈와 기아차 포르테가 각각 13.8건으로 가장 높았다. 소형차 부문에서는 기아차 프라이드가 가장 많았으나 1만대당 접수 건수는 3.3대로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고 유형별로는 소음·진동과 관련된 피해가 23.5%(507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출력·가속·작동불량(13.4%), 도장불량·부식(8.2%), 흠집·단차·파손(7%)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국산 자동차 구입 시 제조업체별 하자 접수 현황이나 차종별 불만 건수, 교체가 빈번한 부품 수리비 등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