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제네바모터쇼] 인피니티, 김 빠진 고성능 이미지
  • 제네바=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5.03.14 11:47
[사진으로 보는 제네바모터쇼] 인피니티, 김 빠진 고성능 이미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현지시간)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15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 전시장에선 ‘2015 제네바 모터쇼’가 진행된다.

제네바 모터쇼는 유럽에서 매년 가장 먼저 국제모터쇼로 전시장 자체의 규모는 작지만 가장 많은 월드프리미어가 공개된다. 올해는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신차만 100여종에 달했다. 특히 올해 유럽을 시작으로 글로벌 판매가 시작되는 양산차와 강력한 성능의 슈퍼카가 아름답고 강렬한 자태를 뽐냈다.

모터그래프는 스위스로 날아가 자동차 열기로 가득한 2015 제네바 모터쇼를 직접 취재했다. 아래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 참가한 인피니티의 전시관.

▲ 인피니티도 자존심을 조금 굽혔다. 프리미엄 브랜드의 경쟁은 예상보다 훨씬 치열하다. 렉서스가 정숙성과 안락함에 중점을 뒀다면, 인피니티는 성능을 내세웠다. 닛산 브랜드에서 풀지 못한 욕심을 인피니티로 풀었다. 그랬던 인피니티가 이젠 성능에 대한 미련을 내려놨다. 해치백과 소형 크로스오버 등을 준비 중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랫폼과 엔진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점차 그들만의 색을 잃는게 아닌가 걱정된다.
▲ 독창적인 디자인은 잃지 않았다. 인피니티의 디자인은 누구와도 크게 닮지 않았다. 볼륨감, 유려함은 독보적이다.
▲ 빨간색은 콘셉트카 오 루즈를 위한 색이었다. 하지만 오 루즈 콘셉트카의 개발은 돌연 취소됐다. 안타깝게 인피니티에는 이렇다할 고성능 모델이 없다. 큰 약점이다. GT-R처럼 인피니티를 상징할 수 있는 모델이 필요해 보인다.
▲ 세단 모델은 대대적인 디자인 변화를 거쳤다. 이름 변경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됐다. 인피니티는 역사가 짧은 만큼 라인업이 부족하다. BMW 7시리즈,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등과 대적할 대형 세단의 부재도 아쉽다. 렉서스는 먼저 이쪽을 공략하며 이미지를 쌓았다. 대형세단이 아니면 M, AMG 등과 경쟁할 모델이라도 있어야 한다.
▲ SUV 라인업도 변화를 앞두고 있다. 대부분의 모델이 아직 새로운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을 장착하지 못했다.
▲ 인피니티는 F1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레드불 전성시대를 이끌던 세바스찬베텔이 페라리로 떠나면서 F1 마케팅은 힘을 잃었다. 다니엘리카르도가 꽤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베텔만큼의 기록을 쌓지 못했고, 인지도나 스타성도 부족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