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푸조, 올해 국내 출시 신차 '가득'
  • 파리=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4.10.10 08:19
[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푸조, 올해 국내 출시 신차 '가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프랑스 ‘파리 포트 드 베르사이유 전시장(Paris Expo Porte de Versailes)’에서 ’2014 파리 모터쇼(Mondial de I’Automobile Paris 2014)’가 열렸다. 파리 모터쇼는 19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파리 모터쇼에는 45개의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했으며, 이들이 내놓은 월드프리미어만 80여 차종에 이른다. 파리 모터쇼는 매번 최다 관람객을 모으며 명실공히 세계 최대 규모의 모터쇼로 평가받는다. 모터그래프는 프랑스로 날아가 자동차 열기로 가득한 2014 파리 모터쇼를 직접 취재했다.

아래는 2014 파리 모터쇼에 참가한 푸조의 부스.

▲ 프랑스는 푸조의 땅. 푸조도 넓은 전시장에 다양한 차를 전시했다. 은근히 라인업이 다양하고 콘셉트도 많다. 특히 푸조는 탄탄한 소형차 라인업을 확보하고 있다. 여전히 308은 ‘올해의 차’ 마케팅이 진행 중이다. 108은 시트로엥 C1, 도요타 아이고와 플랫폼을 공유한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508 페이스리프트가 무대 중앙에 전시됐다. GT, 하이브리드, 왜건 등 다양한 차종이 전시됐다. 308를 통해 선보인 푸조의 최신 패밀리룩이 적용됐고, LED 헤드램프도 탑재됐다. 디자인이나 실내 품질은 완성도를 높였고,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된 모델은 유럽 기준 36.4km/l 연비를 기록했다. 508의 경우 이미 아시아 최초로 국내에 출시된 바 있기 때문에 한불모터스는 508 페이스리프트의 국내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2008도 올해 국내 출시가 예정된 모델. 푸조의 강점은 역시 작은 차다. 세계적인 소형 SUV 유행에 대한 대비를 이미 다 끝냈다. 208을 기반으로 제작됐으며, 대부분의 디자인 요소를 공유했다. 실용성과 공간활용성이 강조됐으며, 푸조 특유의 효율성도 겸비했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푸조는 디젤 엔진에 대한 확고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르망24시간 내구레이스를 통해 검증했다. 비록 양산차에는 성능보다 효율만이 강조된 느낌이 강하다. 그래도 낮은 배기량의 엔진은 언제나 동급 최고 수준의 성능을 발휘했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성능에 대한 목마름을 해소할만한 모델인 308 GT. 308은 차체 밸런스가 뛰어나고 섀시의 완성도가 높은 차다. 다만 파워트레인이 이에 못 미친다. 허전함을 달리주기 위해 푸조는 성능이 강화된 엔진을 준비했다. 308 GT에는 최고출력 202마력의 1.6 가솔린 터보 엔진과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디젤 엔진이 탑재된다. 서스펜션이나 브레이크 시스템도 이와 함께 개선됐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푸조 역시 시트로엥과 마찬가지로 2리터로 100km를 달릴 수 있는 콘셉트를 내놓았다. 에어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됐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쿼츠 콘셉트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푸조는 최근 디자인에 대한 가닥을 잡았다. 디자인 측면에서 최근 급격한 변화를 진행 중이다. 한층 남성적으로 변했다. 사자 엠블럼과 잘 어울리는 변화다. 특히 사자 발톱을 형상화한 테일램프 구성은 발상이 좋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푸조의 최신 디자인은 2년전 열린 파리 모터쇼를 통해 시작됐고, 이번에 공개된 이그졸트 콘셉트를 통해 더욱 구체화됐다. 푸조의 최근 콘셉트카는 점차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