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롤스로이스, 웅장함에 압도
  • 파리=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4.10.07 18:40
[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롤스로이스, 웅장함에 압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프랑스 ‘파리 포트 드 베르사이유 전시장(Paris Expo Porte de Versailes)’에서 ’2014 파리 모터쇼(Mondial de I’Automobile Paris 2014)’가 열렸다. 파리 모터쇼는 19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파리 모터쇼에는 45개의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했으며, 이들이 내놓은 월드프리미어만 80여 차종에 이른다. 파리 모터쇼는 매번 최다 관람객을 모으며 명실공히 세계 최대 규모의 모터쇼로 평가받는다. 모터그래프는 프랑스로 날아가 자동차 열기로 가득한 2014 파리 모터쇼를 직접 취재했다.

아래는 2014 파리 모터쇼에 참가한 롤스로이스의 부스.

▲ 해외 모터쇼에 가면 롤스로이스 부스는 꼭 들린다. 심신이 피곤한 상태에서 팬텀 뒷좌석에 앉으면 피로가 싹 풀린다. 사진을 찍는단 핑계로 뒷좌석을 십여분은 점거하게 된다. 이렇게 빼먹지 않고 들리는 롤스로이스 부스지만 매번 신차가 나와도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알아채기 힘들다. 애초에 롤스로이스는 전부다 하나 뿐인 에디션 아닌가.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1937년, ’속도광’ 말콤캠벨은 롤스로이스 R타입 엔진이 탑재된 보트로 세계 최고 속도 기록을 경신했다. 이를 기념해 롤스로이스가 내놓은 차가 파리 모터쇼를 통해 전시됐다. 이름하여 ‘팬텀 드롭헤드 쿠페 워터스피드 콜렉션’이다. 웅장한 팬텀 드롭헤드 쿠페를 산뜻하게 꾸몄다. 실내는 최고급 보트 부럽지 않게 꾸며졌고, 장인들의 능력도 더해졌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이중 월드프리미어가 있다고 롤스로이스는 말했다. 어떤 차일까?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한때는 한배를 탔었던 롤스로이스와 벤틀리는 이젠 확실하게 각자의 길을 걷고 있다. 벤틀리는 유행을 따르고, 현대적인 디자인을 도입하고 있지만 롤스로이스는 여전히 전통을 굳게 고수하고 있다. 팬텀만 보더라도 롤스로이스의 고집을 쉽게 느낄 수 있다. 벤틀리에서는 이제 이런 클래식함이나 웅장함은 찾아보기 힘들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