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전기차 보조금 공개 '아이오닉6는 10만 원↑, 모델 Y는 319만 원↓'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4.02.21 11:32
2024 전기차 보조금 공개 '아이오닉6는 10만 원↑, 모델 Y는 319만 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환경부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에 2024년 차종별 전기차 국고보조금이 공개됐다. 전반적으로 현대기아차는 보조금이 늘었고, 수입차는 크게 줄었다.

현대차 아이오닉 6와 테슬라 모델 Y가 슈퍼차저에서 나란히 충전 중이다
현대차 아이오닉 6와 테슬라 모델 Y가 슈퍼차저에서 나란히 충전 중이다

가장 많은 보조금을 받는 국산차는 현대차 아이오닉 6다. 롱레인지 2WD 기준 국고보조금은 690만 원으로, 작년보다 10만 원 늘었다. 

정부는 올해부터 주행거리에 따른 보조금 차등을 강화했다. 여기에 충전 속도가 빠른 전기차를 사면 최대 30만 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차량정보 수집장치(OBD II)가 들어있으면 배터리안전보조금을 20만 원 더 준다. 아이오닉 6는 이러한 기준을 모두 만족시켜 보조금이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아 EV6도 마찬가지다. EV6 롱레인지 2WD(19인치 타이어)는 684만 원으로 작년보다 4만 원 늘었다. 이밖에 니로EV 596만 원, 니로 플러스 592만 원, EV9 301만 원,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633만 원 등이다.

중국 BYD의 LFP 배터리를 탑재한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중국 BYD의 LFP 배터리를 탑재한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보조금이 줄어든 국산차도 있다. 바로 KGM 토레스 EVX다. 토레스 EVX는 660만 원에서 457만 원으로 30.8% 급감했다.

이유는 배터리다. 토레스 EVX는 중국 BYD가 만든 LFP 배터리가 탑재됐는데, 정부는 올해부터 배터리 효율성 계수가 낮은 LFP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에 대해 보조금을 줄였다. 기아의 경형 전기차 레이 EV도 LFP 배터리를 탑재했지만, 경차라는 이유로 감액 대상에서 제외됐다. KG모빌리티만 억울한 상황이 된 것이다. 

가장 많은 보조금을 받는 수입차는 폭스바겐 ID.4다. ID.4는 492만 원의 국고보조금을 받게 된다. 지난해(580만 원)보다는 88만 원 줄었지만, 다른 수입차들이 반토막 난 것을 고려하면 비교적 선방했다. 

폭스바겐 ID.4
폭스바겐 ID.4

ID.4는 주행거리가 421km로 400km를 넘고, SK온의 3원계 배터리가 탑재된 만큼 LFP 배터리 감액 대상도 아니다. 그 덕분에 '보조금 칼바람'을 피했다는 평이다.

이 밖에 폴스타 폴스타2 439만 원, 푸조 e-208 349만 원, BMW i4는 212만 원, 메르세데스-벤츠 EQB는 217만 원, 볼보 C40 리차지 201만 원, 아우디 Q4 e-트론은 196만 원을 받는다.

테슬라 모델 Y RWD
테슬라 모델 Y RWD

보조금이 가장 크게 줄어든 자동차는 테슬라 모델 Y RWD다. 모델 Y RWD는 514만 원에서 195만 원으로 무려 319만 원이나 급감(-62.1%)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테슬라코리아가 판매 가격을 200만 원 내렸지만, 지자체 보조금까지 생각하면 실구매가는 오히려 200만 원 오르는 셈이다. 

테슬라 모델 Y RWD는 대부분의 감액 요건에 해당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LFP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나 전국 권역에 직영 정비센터를 운영하지 않는 브랜드의 전기차, 주행거리 400km 미만인 전기차에는 보조금을 덜 지급하는데, 모델 Y RWD는 공교롭게도(?) 세 가지 모두 해당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