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실력에 놀란 현대차…"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3.11.10 19:36
대학생 실력에 놀란 현대차…"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라고 장담할 수 없습니다만, 운전을 하지 않아도 되는 그 날은 반드시 올겁니다.”

2023 자율주행챌린지
2023 자율주행챌린지

현대차·기아 연구개발기획조정실장 성낙섭 상무가 자신있게 말했다. 10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만난 성 상무는 이날 개최된 ‘2023 자율주행 챌린지’를 보며 가능성을 봤다는 입장이다. 

성 상무는 “(현대차를 포함해) 거의 모든 회사들이 자율주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런 대회를 자율주행 상용화의 교두보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시도가 반복되면 도로에서도 안전한 자율주행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국내 대학생들의 기술 연구 참여를 통해 기술 개발 저변 확대 및 우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대회 본선에 진출한 6개 팀에 자율주행 시스템 구동을 위한 개조 작업을 거친 아이오닉5 1대와 연구비 5000만원을 각각 지급 했다.

올해 자율주행 챌린지는 양산차 기반의 서킷 자율주행 레이싱 경기로 개최된 점이 특징이다. 본선 참가 차량이 동시에 출발해 2.7km의 트랙 10바퀴를 도는 방식으로 진행돼 기술적 난이도가 높아졌다. 예선 랩타임에 따라 출발선상 위치를 배정하는 등 실제 레이싱 대회 규정을 똑같이 적용한 점도 눈길을 끈다. 

현대차·기아 연구개발기획조정실장 성낙섭 상무
현대차·기아 연구개발기획조정실장 성낙섭 상무

성 상무는 제법 까다로웠던 여건에도 대학생들의 역량이 뛰어났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양한 변수의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짜는 건 굉장히 어려운 일”이라며 “대학생들이 이런 로직을 짰다는 점에서 큰 박수를 보내고 싶고, 개인적으론 2년 뒤 대회가 매우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차량을 개발하는 사람들에 입장에선 파손된 차량들이 주는 교훈과 데이터가 매우 소중하다”며 결선 전날 사고로 인해 주행 불가 판정을 받은 3개 팀에 대한 격려도 잊지 않았다.

한편, 이번 대회 전날 진행된 예비 평가 결과 건국대학교, 인하대학교, 카이스트 등 3개 대학교가 결승 참가 기회를 얻었다. 결승 대회에서는 건국대학교가 1위, 카이스트가 2위를 차지했으며, 인하대학교는 완주에 실패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