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2021년 수소차 시범 운영…수소드론 도입 검토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0.06.16 17:46
軍, 2021년 수소차 시범 운영…수소드론 도입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군용 수소전기차 및 수소충전소 구축에 나선다. 당장 2021년부터 보급이 시작된다.

현대차는 16일 대전 유성구 자운대에서 국방부 수소버스 도입 및 수소충전소 구축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력은 국가 핵심전략산업으로 육성되고 있는 수소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차원으로,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와 수소충전 인프라 확충 등 산업 전반에 걸친 협력이 이뤄질 예정이다.

국방부는 이번 MOU를 통해 자운대 인근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설치에 협력하고, 2021년까지 수소전기차 10대를 구매해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수소드론의 군사용 도입도 검토된다. 더불어 산업부가 군 장비 및 시설 내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환경부는 충전소 구축에 협력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MOU는 민간 기업과 정부 기관, 국군이 수소산업의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일”이라며 “수소산업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이해 관계자들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