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H2E, 합작법인 출범…수소 앞세워 유럽 상용차 시장 공략
  • 오하종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9.26 16:27
현대차-H2E, 합작법인 출범…수소 앞세워 유럽 상용차 시장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스위스 수소에너지기업 H2에너지(이하 H2E)와 함께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를 설립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와 H2E는 지난 4월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달 25일(현지시각) 스위스 괴스겐 알픽 수력발전소에서 법인 출범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차 상용사업본부 이인철 부사장과 H2E 롤프 후버 회장를 비롯해 스위스 수소모빌리티협회 관계자와 스위스 정부 인사 등 200명이 참석했다.

H2E는 수소 생산·공급 솔루션 컨설팅을 제공하는 수소에너지전문기업으로, 지난해 5월 출범한 스위스 수소모빌리티협회의 사업개발 및 진행을 맡고 있다.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는 스위스에서 오는 2025년까지 총 1600대 규모의 현대차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수소에너지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분야에 진출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이번 스위스 합작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독일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등 다른 유럽 국가들과도 파트너십 구축을 염두하고 있다.

현대차 이인철 부사장은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이 스위스를 시작으로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차는 향후 유럽을 넘어 다양한 국가로의 친환경 상용차 진출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