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안전점검 현황 발표…고속도로 위 46% ‘관리 부적합’
  • 오하종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9.23 10:36
한국타이어, 안전점검 현황 발표…고속도로 위 46% ‘관리 부적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를 달리는 차량의 타이어 46%가 관리 부적합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7월 진행한 고속도로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점검 차량 399대에 장착된 1596본의 타이어 중 46%가 관리 부적합 상태로 나타났다. 육안으로는 식별할 수 없는 공기압 과다 혹은 부족 상태인 타이어가 37%로 가장 많았고, 외부 충격에 의한 타이어 손상 등 외관상 문제가 있는 타이어가 13%, 마모가 심해 교체 시기가 지난 타이어가 7%를 각각 차지했다.

타이어 공기압이 적정 압력보다 낮으면 타이어 옆면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해 주행 중 타이어가 파손될 수 있으며 제동력과 연료효율이 악화된다. 반대로 공기압이 높으면 외부 충격으로 타이어가 손상되거나 편마모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여기에 타이어의 홈 깊이가 마모한계선(1.6mm) 이하로 마모되면 젖은 노면에서 배수성 부족으로 제동력이 급격히 떨어진다. 안전운전을 위해 홈 깊이 3mm 시점에 타이어를 교체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안전운행을 위해 월 1회 타이어 공기압 확인과 분기별 1회 타이어 안전점검을 소비자들에게 권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