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신형 코란도, 인간공학 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 신화섭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5.17 11:31
쌍용차 신형 코란도, 인간공학 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쌍용차 신형 코란도가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쌍용차는 17일 밝혔다. 쌍용차의 수상은 티볼리, G4 렉스턴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올해로 19회를 맞는 인간공학디자인상은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의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 품질, 안전성, 보전성, 가격 등 총 7개 항목에 대해 인간공학적 우수성을 평가, 수상 제품을 선정한다.

신형 코란도의 수상으로 쌍용차는 레벨 2.5수준 자율주행, 고장력강 및 7 에어백 적용 등 우수한 안전성, 10.25인치 풀 클러스터, 소음 및 진동 저감 기술 등에서 디자인 능력을 인정받았다.

쌍용차 이태원 기술연구소장은 “2015년 티볼리, 2017년 G4 렉스턴에 이어 다시 한번 그랑프리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인간중심의 제품철학과 정상급의 인간공학 디자인 능력을 인정받았다”면서 “개발 초기부터 철저한 조사∙분석을 통해 편의성과 안락함 향상을 넘어 사용자가 프리미엄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