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도로공사, 고속도로 첫 수소충전소 개소
  • 신화섭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4.12 18:04
현대차-도로공사, 고속도로 첫 수소충전소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와 한국도로공사가 12일 국내 최초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개소식은 현대차가 구축한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서울 방향) 수소충전소와 도로공사가 구축한 안성휴게소(부산 방향) 수소충전소에서 동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과 한국도로공사 이강래 사장, 현대차 공영운 사장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안성휴게소는 통행량과 이용 고객이 많아 교통의 요지로 꼽힌다. 고속도로에서 수소전기차를 운행하는 고객의 충전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수소전기차 보급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현대차가 구축한 수소충전소는 고유의 디자인과 서체, 브랜딩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이 디자인을 향후 구축하는 모든 충전소에 적용할 계획이다.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는 총 356㎡의 면적에 25kg/h 충전 용량을 갖춰 시간당 수소전기차 5대 이상을 충전할 수 있으며,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현대차는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 개소와 동시에 평창올림픽 기간 임시로 운영된 바 있는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강릉 방향) 수소충전소를 정식으로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현대차와 교통공사는 오는 6월까지 전국 고속도로에 수소충전소 5곳을 추가로 구축할 예정이며, 국토부도 오는 2022년까지 전국 주요 교통거점에 300여개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시작으로 오는 9월까지 서울 강동구와 부산 사상구, 인천 남동구 등 도심 지역에 총 4곳의 수소충전소를 추가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안성휴게소의 수소충전소는 민관이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만들어낸 소중한 결과물”이라면서 “현대차는 단순히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넘어 우리나라가 수소 사회의 선두주자가 되는 날까지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