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택시 협업 모델 '타다 프리미엄' 4월 오픈…연내 1000대 목표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2.21 12:08
타다, 택시 협업 모델 '타다 프리미엄' 4월 오픈…연내 1000대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다가 택시업계와 함께 오는 4월부터 '타다 프리미엄'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타다 플랫폼에서 직접 택시 호출해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타다 프리미엄은 준고급 택시 서비스로, 법인 및 개인 택시 모두 참여가 가능하다. 타다 플랫폼의 서비스 기준을 충족시키면서 보다 합리적인 가격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가격은 기존 '타다 베이직' 대비 높은 수준이며, 서울에서 100대를 시작으로 연내 전국 1000대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타다는 직접 파트너 법인 및 기사를 모집함으로써 기존 이동 산업과 본격적인 협력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타다 VCNC 박재욱 대표는 "앞서 타다는 VIP VAN을 통해 택시회사와의 초기 협력 모델을 구축했다"라며 "타다 프리미엄은 여기에서 나아가 더 많은 택시 회사, 기사님들과 협업함으로써 모빌리티의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