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현대기아차 압수수색…차량 결함 은폐 의혹 조사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2.20 16:51
검찰, 현대기아차 압수수색…차량 결함 은폐 의혹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현대기아차의 차량 결함 은폐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 및 현대차그룹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에서 20일 현대차그룹 서울 양재동 본사와 기아차 광주 공장 등의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 측은 이번 압수수색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와 시민단체가 고발한 리콜 규정 위반 사건의 혐의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자료 확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지난 2017년 5월 현대기아차 제작 결함 5건에 대해 ‘의도적인 결함 은폐 가능성이 의심된다’며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국토부는 ‘회사가 중대한 결함을 인지하고도 시정조치(리콜)를 취하지 않았다’는 김광호 전 현대차 부장의 제보를 근거로 수사를 요청한 것이다.

당시 국토부는 모하비(HM)·스포티지(SL)·싼타페(CM)·쏘렌토(XM)·아반떼(MD)·에쿠스(VI)·제네시스(BH 및 DH)·카니발(VQ)·투싼(LM)·i30(GD)·LF쏘나타 등 12개 차종 23만8000대를 대상으로 강제 리콜을 명령했다.

국토부는 앞서 2016년에도 싼타페 조수석 에어백 결함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더불어 서울 YMCA 자동차안전센터도 2017년 현대기아차가 세타II 엔진 제작 결함 등을 은폐했다며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 등을 고발했다.

자동차관리법에 따르면, 차량 결함을 은폐·축소하고 늑장 리콜한 경우 1억원 이하 벌금이나 10년 이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