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부스터 '사운드 무드 램프' 공개…"움직이는 클럽?"
  • 김상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1.04 10:51
기아차, 쏘울 부스터 '사운드 무드 램프' 공개…"움직이는 클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쏘울 부스터를 통해 색다른 시도를 한다. 자동차 실내를 채우는 음악 소리에 따라 조명을 달리하는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4일 쏘울 부스터에 탑재된 ‘사운드 무드 램프’의 주요 특장점을 공개했다. 사운드 무드 램프는 자동차 실내 공간의 분위기를 좌우하는 음악 및 조명 효과에 주목하고 '소리의 감성적 시각화'를 콘셉트로 제작됐다. 

사운드 무드 램프는 재생 중인 음악의 비트에 따라 자동차 실내에 다양한 조명 효과를 연출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음악에 맞춰 시시각각 변하는 다채로운 조명 스타일로, 차원이 다른 감성적 만족감을 선사해줄 사운드 무드 램프는 음향이 퍼지는 웨이브 패턴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특히 인사이드 도어 핸들 부분의 사운드 무드 램프에는 기하학적인 패턴을 표현하기 위해 조명 패널의 도장 표면을 레이저로 미세하게 가공하는 ‘레이저 홀 에칭’ 기술이 국내 최초로 적용돼, 다양한 색상의 빛이 부드러우면서도 고급스럽게 표현된다. 사운드 무드 램프는 6가지 ‘컬러 테마’와 8가지의 ‘은은한 조명’으로 구성되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컬러 테마는 ▲파티 타임, ▲헤이! 요!, ▲여행, ▲로맨스, ▲미드나잇 시티, ▲카페로 구성되며 6개 테마 중 하나를 선택하면 도어 어퍼 가니쉬, 도어 하단부 스피커의 외곽선, 글로브 박스 하단 등 세 부분의 조명 색상이 각 테마에 맞춰 다양하게 변한다.

은은한 조명에는 ▲블루 플라이트, ▲피스풀 포레스트, ▲드림 퍼플, ▲오로라 바이올렛, ▲오렌지 딜라이트, ▲골든 인사이트, ▲리프레싱 오션, ▲슈퍼 레드가 있으며 도어 어퍼 가니쉬와 도어 하단부 스피커 외곽선 두 부분의 색상이 바뀐다.

컬러 테마와 은은한 조명을 선택한 후, ‘뮤직+’를 활성화하면 조명을 현재 재생 중인 음악과 연동할 수 있으며, 음악의 비트에 따라 밝기가 조정된다.

한편, 쏘울 부스터에는 다양한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들이 탑재됐다. 센터페시아(Center fascia)의 볼륨감이 돋보이는 10.25인치 HD급 와이드 디스플레이는 동급 최대 크기로 지도, 음악재생 등 여러 편의 사양을 3분할된 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기아차 최초로 블루투스 기기 두 개를 동시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멀티커넥션(Bluetooth Multi-Connection)’ 기능이 적용됐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는 올해 1분기 중으로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