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세르지오 호샤 사장, 2차 협력업체 격려
  • 전승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4.02.18 13:32
한국GM 세르지오 호샤 사장, 2차 협력업체 격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GM은 세르지오 호샤 사장이 지난 17일, 인천 지역에 위치한 2차 협력업체인 플라피아와 베스템프를 방문해 고충 및 건의 사항을 듣고 격려했다고 18일 밝혔다. 

한국GM은 현재 300개 이상의 1차 협력업체로부터 부품을 공급받고 있으며, 2차 협력업체를 포함하면 2천여 업체에 이른다. 세르지오 호샤 사장 및 구매 담당 임원들은 앞으로도 1, 2차 협력업체를 지속적으로 방문해 협력사들의 고충 및 건의사항을 듣고 동반성장의 길을 함께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GM은 지난 2011년 ‘한국GM과 협력사간 동반성장 및 공정거래 협약서’를 체결했으며, 한국 자동차 부품업체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중국을 비롯,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태국, 브라질 등 GM 글로벌 생산시설이 위치한 해외시장에 부품 전시회 및 구매 상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 한국GM 세르지오 호샤 사장이 2차 협력업체를 방문해 고충 및 건의 사항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세르지오 호샤 사장은 “오늘의 한국GM이 있기까지 우수한 협력업체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한국GM은 앞으로도 협력업체들과의 동반성장을 통해 세계 최고 품질의 제품을 국내외 시장에 계속해서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워트레인에 장착되는 주요 플라스틱 부품을 공급하는 플라피아 권승호 사장은 “앞으로 2차 협력업체들의 안정적인 성장과 지속적인 투자를 위해서는 한국지엠의 장기적인 발전과 더불어 협력업체에 대한 좀 더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GM은 오는 21일에는 GM 해외사업부문 쟈니 살다나 구매 부사장도 한국GM 2차 협력업체들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라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