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6년 임단협 잠정합의…기본급 7만2천원 인상
  • 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11.02 19:56
기아차, 2016년 임단협 잠정합의…기본급 7만2천원 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노사가 2016년 임금단체협상에서 잠정합의를 이끌어 냈다.

기아차는 2일, 소하리공장 본관에서 박한우 사장과 김성락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22차 본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냈다. 지난 6월 23일 상견례 이후 4개월여 만이다.

▲ 2016 기아차 노사 임단협 1차 교섭 현장(사진=기아차 노조 홈페이지)

임금 및 성과금 합의 주요내용은 ▲기본급 7만2천원 인상(호봉승급분 및 별도호봉승급 포함), ▲성과 및 격려금 350% + 33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50만원, ▲주식 34주 지급 등이다.

단체협약은 근로조건 개선과 삶의 질 향상에 초점을 맞추고 (여성 복지 확대, 건강 증진, 식사 질 향상 등), 종업원의 활용도를 감안해 일부 항목을 현실에 맞게 합리적으로 조정하는데 중점을 뒀다.

기아차 관계자는 "회사는 원칙을 준수하며 경영여건을 감안한 합리적 수준의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연말까지 남은 기간 동안 생산 손실을 최대한 만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이달 7일 실시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단체협상과 별도로 사내하청 관련 교섭을 진행해 온 기아차 사측과 기아차 노조, 사내하청분회는 지난 10월 31일 사내하청 특별교섭에서 2018년까지 직접생산 하도급업체 근로자 1049명을 정규직 특별채용키로 합의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