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모터쇼] 기아차, 해치백과 왜건으로 승부수 날린다
  • 파리=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09.30 13:09
[파리모터쇼] 기아차, 해치백과 왜건으로 승부수 날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현지시간)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10월 16일까지 프랑스 파리 ‘베르사이유 전시장(Paris Expo Porte de Versailles)’에서는 ‘2016 파리 모터쇼(Mondial de l’Automobile Paris 2016)’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모터쇼는 폭스바겐그룹의 벤틀리, 람보르기니, 부가티 등이 불참했고, 볼보, 포드 등도 무대를 마련하지 않았다. 또 중국 완성차 브랜드의 참가도 없었다. 2014년에 비해 규모는 다소 줄어들었지만, 르노, 푸조, 시트로엥 등의 프랑스 브랜드를 중심으로 다양한 신차가 공개됐다. 

모터그래프는 프랑스로 날아가 ‘2016 파리 모터쇼’를 직접 취재했다. 아래는 이번 파리 모터쇼에 참가한 기아차 전시관에 대한 사진과 설명이다. 

▲ 기아차는 전시관을 옮겼다. 여러 브랜드가 불참하면서 자리가 많이 남은 것 같다. 원래 기아차 전시관은 현대차와 멀리 떨어진 5관에 있었는데 이번엔 현대차가 위치한 3관으로 옮겼다. 사실 같은 그룹끼리 묶는게 맞다. 그동안 유독 현대차와 기아차만 서로 떨어져 있었다. 어쨌든 자리를 옮기면서 엄청 거대한 전시관을 얻게 됐다. 약 635평이었으니 규모 만으로는 메르세데스-벤츠, BMW 부럽지 않았다.

 

▲ K5 스포츠왜건은 다시 봐도 멋있다. 이 정도면 디자인적으로는 유럽에서도 꿀리지 않는다. 뒤늦은 얘기지만, 신형 K5의 디자인은 디테일이 좋다. 이전 K5의 디자인을 잘 다듬었다.

 

▲ 왜건도 충분히 멋있을 수 있다. K5 스포츠왜건의 비율이나 살짝 낮아지는 루프 라인은 참 매력적이다. 왜건 천국인 유럽에서도 꿀지 않는다. 오히려 더 앞선 느낌도 든다.

 

▲ 기아차는 유럽에서 GT라인을 밀고 있다. 거의 전 모델에 GT라인이 있다. 신형 스포티지가 처음 공개됐을 때도 GT라인을 강조했다. GT라인은 고성능 이미지가 강조된 디자인 요소를 추가한 모델이다. 실내의 붉은 스티치가 눈에 띈다. 시트도 조금 남다르다. 아쉽게 성능의 변화는 없다.

 

▲ 왜건 불모지인 한국에서 만든 K5 스포츠왜건이 왜건의 주무대인 유럽 시장에서 어떻게 보일지 참 궁금해진다. 유럽에서 반응이 좋아야 우리나라에서도 이 차를 만날 수 있다.

 

▲ 기아차는 이번 파리모터쇼에서 신형 프라이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B세그먼트 해치백은 유럽 시장에서 필수다. 가장 판매가 많다. 폭스바겐 폴로, 르노 클리오, 현대차 i20 등이 B세그먼트다.

 

▲ LED 주간주행등의 디자인이 폭스바겐을 연상케 하는데, 막상 ‘불’이 들어오면 조금 다르다. 그릴과 헤드램프가 매끈하게 붙었다. 이전 세대 모델은 약간 억지스러운 면도 있었는데 이번엔 꽤 자연스럽다.

 

▲ 작은 해치백은 역동적인 사이드뷰를 갖기 어렵다. 신형 프라이드 정도면 성공한 수준이라고 봐야 한다. 비율이 남다르다. 그런데 C필러의 디자인이 어디서 많이 본 듯하다. 폭스바겐 골프가 떠오른다.

 

▲ 실내는 훨씬 단정하고, 고급스러워졌다. 최근 출시되는 여러 브랜드의 B세그먼트 신차는 품질이 무척 좋다. 특히 플라스틱 마감이 예전과 비교도 안될 정도로 우수하다. 신형 프라이드 또한 괜찮은 편이다.

 

▲ 신형 프라이드에는 최고출력 120마력의 1.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새롭게 추가됐다. 그리고 1.2 MPI, 1.4 MPI 등의 가솔린 엔진과 1.4 디젤 엔진이 탑재됐다. 우리나라에서는 1.0리터 터보 엔진을 만나볼 수 있으면 좋겠다.

 

▲ 기아차는 확실히 멋을 낼 줄 안다. 세부적인 디자인에 강하다. 테일램프의 구성도 화려하다. 신형 프라이드는 유럽에서 잘 팔릴 것 같다. 디자인 세련됐고, 보증이 거의 무제한에 가깝고, 가격도 독일차에 비해 훨씬 저렴하다. 마다할 이유가 없다.

 

▲ 처음 봤을 때부터 느꼈던 점이지만, 현대차 i20와 몹시 닮았다. 피터 슈라이어 사장이 기아차에서 현대차그룹 디자인 총괄이 되면서부터 서로 공유하는 부분이 많아졌다.

 

▲ 카렌스 및 쏘울 상품개선 모델도 전시됐는데 인기는 없었다. 우리나라에서는 기아차 SUV의 인기가 높은데, 유럽의 벽은 확실히 높다. 쟁쟁한 경쟁 모델이 워낙 많다.

 

▲ 기아차는 아직 친환경차 라인업이 다양하지 않다. 니로가 추가되면서 그나마 나아졌다.

 

▲ 니로는 유럽인들에게 인기가 좋았다. 가장 기본적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장착된 모델이지만, SUV가 주는 실용성까지 겸비했으니 유럽에서 인기가 좋을 만하다. 또 도요타 프리우스가 유럽에서 가솔린 하이브리드에 대한 좋은 인식을 심어놨다. 니로는 유럽에서 꽤 기대되는 모델이다.

 

▲ 확실히 유럽 시장이 엔진 다운사이징에 민감하다. 기아차도 서둘러 터보 엔진을 늘리고 있다. 유럽에서는 소형차 위주로 판매가 되고 있으니, 아마 전 라인업을 터보 엔진과 7단 DCT로 꾸밀 것 같다.

2016 파리모터쇼 기아차 화보 - 모터그래프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