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인천·울산에 수소전지공장 구축…1조3000억 '통큰 투자'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1.10.07 18:06
현대모비스, 인천·울산에 수소전지공장 구축…1조3000억 '통큰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7일 인천 청라국제도시 첨단산업단지에서 수소연료전지스택 생산을 위한 신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

신공장은 현대모비스가 1조3000억원을 투자해 인천과 울산에 조성한다. 내년 하반기 완공해 시험 생산을 거친 뒤 2023년 하반기부터 연 10만기 규모 수소연료전지를 생산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인천 청라 수소연료전지 스택 공장 조감도
현대모비스 인천 청라 수소연료전지 스택 공장 조감도

이날 현대모비스 조성환 사장은 "글로벌 연료전지 산업 분야 선도적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수소 산업 발전과 생태계 확장을 위해 시설 투자와 연구개발 역량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가 신규로 구축하는 신공장은 공정 이원화를 통해 최적화된 생산 체계로 운영될 계획이다. 인천 청라 공장에서 연료전지스택(수소와 공기의 전기화학반응을 통해 전기에너지를 만드는 핵심부품)을 생산하고, 울산 공장에서 연료전지시스템(스택, 수소 및 공기 공급장치, 열관리 장치 등을 결합한 시스템)으로 최종 제품화해 완성차에 공급하는 방식이다.

인천과 울산 공장이 가동되면 현대모비스의 국내 수소연료전지 생산 공장은 총 3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앞서 2018년 충북 충주에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일관 생산 체제를 구축, 연 2만3000대 규모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양산 능력을 확보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신규 거점 구축을 계기로 제품 라인업 확대와 사업 다각화도 추진한다. 현재 생산되고 있는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을 넘어 건설기계와 물류 장비 등 비차량 부문으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구상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