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샷] AMG 연구소에 등장한 '파가니 와이라'…마지막 한정판?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1.03.16 14:28
[스파이샷] AMG 연구소에 등장한 '파가니 와이라'…마지막 한정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파가니 와이라 시험주행차량 (사진제공:S. Baldauf/SB-Medien)

지난달 독일 아팔터바흐에 위치한 메르세데스-AMG 테스트센터에서 파가니 와이라 로드스터 BC가 목격됐다.

파가니 와이라 로드스터 BC는 지난 2019년 공개된 와이라 로드스터의 고성능 모델이다. 터보차저 용량을 한층 키우고, 티타늄 및 카본으로 설계된 모노코크 섀시를 적용해 성능을 높이고 무게는 줄였다. 차명의 'BC'는 파가니의 첫 구매 고객 베니 카이올라(Benny Caiola)에서 다왔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802마력, 최대토크 107.0kg.m을 발휘하는 메르세데스-AMG의 6.0리터 V12 엔진을 탑재했다. 공차중량은 기존 와이라 로드스터보다도 100kg 가벼운 1250kg으로, 파가니의 양산형 로드스터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갖췄다.

파가니는 조만간 와이라를 단종시키고, 메르세데스-AMG의 V12 엔진과 전기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하이퍼카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날 목격된 신차는 와이라 단종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출시될 한정판 모델로 예측된다. 특히 AMG 테스트센터에서 목격된 만큼 한층 더 강력한 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모터그래프에 스파이샷을 제공하고 있는 스테판 발도프는 "아팔터바흐(메르세데스-AMG 테스트센터)에서 테스트가 진행 중인 것을 감안하면, 한정판 모델을 염두한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연구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파가니의 차세대 모델 개발을 위해 와이라 로드스터의 껍데기를 씌운 테스트뮬이란 의견도 제기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