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종별기사보기
차종별 기사검색 close
> 업계·정책
PSA, 오펠·복스홀 인수…한국GM, 수출 타격 불가피
신승영 기자  |  sy.shin@motorgraph.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6  19:09:56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PSA푸조시트로엥이 GM으로부터 오펠과 복스홀을 사들인다. PSA는 이번 기업 인수를 통해 르노를 제치고 유럽 제 2의 자동차 그룹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 PSA 카를로스 타바레스 회장(좌)과 GM 메리 바라 회장(우)

PSA는 6일(유럽 현지시각) 오펠과 복스홀 인수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PSA는 오펠 및 복스홀의 생산 시설은 물론, GM의 유럽금융사업부까지 함께 넘겨받는다. 

인수 금액은 총 22억 유로(한화 2조7000억원)에 달한다. 오펠 및 복스홀 인수에 13억 유로(1조6000억원)가 사용되고, GM 금융사업부가 9억 유로(1조1000억원)로 책정됐다. GM 금융사업부의 경우 프랑스 금융 그룹인 BNP파리바와 함께 합작 운영될 예정이다.

PSA 측은 오펠 및 복스홀 인수를 통해 유럽 내 시장점유율 17%를 달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폭스바겐 그룹(24%)에 이어 2위 자리에 해당한다. 

다만, 일각에서는 오펠과 복스홀에 가해질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 2014년 르노에서 PSA로 자리를 옮긴 카를로스 타바레스 회장은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통해 적자인 회사를 흑자 구조로 되돌린 바 있다. 현재 유럽 내 오펠과 복스홀에 근무하는 근로자는 약 4만명에 달한다. 

한편, 1929년 오펠을 인수했던 GM은 약 90여년 만에 유럽 시장에서 발을 빼게 됐다. 한국GM 역시 유럽 수출에 상당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신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최신 뉴스
동영상

모터그래프

(주)모터그래프 | 등록번호: 서울,자00428 | 등록일자: 2013년8월28일 | 제호: 모터그래프 | 발행인: 이승한 | 편집인: 김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한용
발행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78(성산동, 6층) | 발행일자: 2013년8월28일 | 대표전화: 070-8887-9911 |  Contact us |  기자소개  |  RSS
Copyright © 2013-2015 MOTORGRAP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