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종별기사보기
차종별 기사검색 close
국산차시승기 Home > 시승기·리뷰 > 국산차시승기
기사 (전체 8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기아차 스토닉, '가성비' 앞세운 소형 SUV
기아차는 영리했다. 쌍용차 티볼리, 현대차 코나, 쉐보레 트랙스, 르노삼성 QM3 등 쟁쟁한 경쟁 모델이 포진한 소형 SUV 시장에서 ‘가격’을 승부수로 띄었다. 평균 기본가가 2000만원 이상인 시장 환경 속에서 홀로 2000만원 이하의 가격표를 들
문서우 기자   2017-08-10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현대차 코나 1.6 터보…'현대차의 월드클래스'
최근 현대·기아차의 신차는 기대를 웃돈다. 전세계적으로 판매될 모델은 더욱 그렇다. ‘세계적인 수준’이라 얘기할 만 하다. 물론 덩달아 가격도 높아지고 있는데, 딱 그만큼 더 좋다. 절대적인 가격은 높지만, 상대적으로 값어치가 떨어지진 않는다.코나는
김상영 기자   2017-07-17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일상에서 즐기는 고성능, 아반떼 스포츠·K5 GT
현대기아차가 변하고 있다. 지난 2015년 BMW M의 아버지 알버트 비어만을 고성능차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하더니 고성능 브랜드 N을 준비하고, 최근 스포츠 세단 스팅어를 선보이는 등 시장에 강렬한 한 방을 던지기에 이르렀다. '팔릴만한 차&#
문서우 기자   2017-07-12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크루즈 VS 아반떼…”좋은 차의 기준”
한국GM이 도발적인 시승 행사를 진행했다. 쉐보레 크루즈와 현대차 아반떼의 주행 성능을 직접적으로 비교하기 위해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비교 시승 행사를 열었다. 이런 비교 시승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웬만한 자신감이 없으면 쉽지 않은 일이다. 또
김상영 기자   2017-06-14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기아차 스팅어 3.3 GT…”처음으로 가슴 뛰기 시작했다”
스팅어를 처음 만났던 것은 지난해 가을. 기아차는 스팅어의 디자인을 확정하고 품평회를 진행했다. 그땐 ‘스팅어’란 차명도 확정되지 않았고, 기아차 엠블럼이 붙어있던 시기였다. BMW 3시리즈, 아우디 A4,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제네시스 G80
김상영 기자   2017-06-05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 “렉서스보다 낫다?”
현대차는 자신감이 넘쳐보였다. 누가 뭐래도, 하이브리드 장르에서 가장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기술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렉서스를 지목하며 “우리가 더 낫다”고 강조했다. 자신감의 근원은 ‘숫자’였다. 그랜저 하이
김상영 기자   2017-04-07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기아차 신형 모닝, 맘 먹고 제대로 만든 ‘국민 경차’
모닝이 스파크에 밀려 9년 만에 경차 1위 자리를 내줬지만, 기아차는 속으로 웃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쉐보레가 ‘고급 경차’란 슬로건을 내세우며 스파크의 가격을 1670만원(풀옵션)까지 올려놨기 때문이다.모닝은 올해 1월 풀체인지를 앞둔 상황. 기아
전승용 기자   2017-02-08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쌍용차 5세대 코란도C, 뜨거운 얼굴과 차가운 몸
멀리서 촘촘한 LED가 점등된, ‘스페이스 블랙’ 컬러의 신형 코란도C가 흙먼지를 일으키며 달려왔다. ‘코란도’가 건네는 남성성은 여전했다. 충분히 멋져 보이는 각도도 있었다. 적은 비용과 시간 투자로 가장 큰 성과를 낼 수 있게끔, 얼굴을 집중적으로
김상영 기자   2017-01-31
[국산차시승기] '국내 최초' 쉐보레 신형 크루즈 시승기…출시 전 미국서 먼저 타보니
이제와 고백하자면 국내서 위장막을 쓴 차에 미리 앉아 본 적이 있었다. 차량 외관 전체에 검정과 흰색의 바둑판 무늬 위장 테잎이 씌워져 있었는데 무슨 차인지 몰랐을 뿐 아니라 차급조차 제대로 맞추지 못한 창피한 기억이다. 혹시 아베오 후속이냐고 물었더
미국 디트로이트=김한용 기자   2017-01-15
[국산차시승기] [체험기] 현대차 아이오닉 자율주행차 타보니…"재미없는게 최고의 칭찬이지만"
“앗 저기 자전거!”차에 탄 네명이 모두 깜짝 놀랐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가 횡단보도를 막 지나려는 찰라 금발 여성이 자전거를 탄 채 차 앞으로 가로 질렀기 때문이다. 현대차 관계자가 운전석에 앉아 위급상황에서 차를 정지시켜야 했는데, 이번엔 너무 갑
라스베이거스=김한용 기자   2017-01-05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쉐보레 트랙스 페이스리프트…“잊혀졌던 선구자”
쉐보레 트랙스를 볼때면, 첫인상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게 된다. 2013년 국내에 처음 소개된 트랙스는 당시만 해도 생소했던 ‘소형 SUV’의 대중화를 이끌 신차로 기대를 모았다. 또 지금은 아주 일반적인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까지 장착되는 등 작
김상영 기자   2016-12-16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니로에는 있고 티볼리·트랙스·QM3에는 없는 것
니로를 회사차로 구입한지 벌써 8개월. 뒤돌아보면 이런저런 우여곡절이 참 많았다. 뽑을 때부터 ‘법인 출고 1호차’라며 자체적으로 1호차 세레머니(?)를 했고, 같은 하이브리드 모델인 현대차 아이오닉과 1:1 비교 시승도 했다. 또, 부산을 오가며 실
전승용 기자   2016-12-14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기아차 K7 하이브리드 "K7이라서 좋은 차"
신형 K7을 기반으로 만든 하이브리드라는 점을 제외하면 특별할 것은 없었다. 배터리 용량은 조금 늘었지만 K5를 통해 선보인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다를 것은 없었다. 오히려 K5 하이브리드는 신형 엔진을 사용했는데, K7 하이브리드는 여전히 구형 엔진을
김상영 기자   2016-12-02
[국산차시승기] 현대차 신형 그랜저(IG) 시승기…그 달콤한 유혹
시승차는 옵션을 모두 더해 무려 4515만원. 적어도 가격에선 독일차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그렇지만 가장 낮은 렌터카 사양은 단 2600만원에서 시작해 쏘나타까지 위협 할 정도다. 가격 폭이 매우 넓은걸 보면 국내 최다 판매 자동차로서의 역할을 단단
김한용 기자   2016-11-28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제네시스 오너가 타본 G80 스포츠..."이 차, 그런차 아니다"
회사차 현대차 제네시스를 타고 제네시스 G80 스포츠 시승 행사장을 찾았다. 3년 전부터 현대차 제네시스를 5만킬로 가까이 다양한 방법으로 타왔으니 제네시스 G80에 대해선 누구보다 잘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물론 시승 행사가 극히 짧은 시간 동안만
김한용 기자   2016-11-03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쉐보레 볼트…“순결한 전기차 아니어도 괜찮아”
볼트는 순수한 전기차는 아니다. 보닛을 열면 엔진이 있다. 결국 기름을 먹고, 배출가스를 내보낸다. 하지만 충전만 제때하면 엔진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더욱이 전기모터와 배터리 만으로 89km나 갈 수 있다. 우리나라 하루 평균 자동차 주행 거리가
김상영 기자   2016-10-20
[국산차시승기] [영상] 쉐보레 트랙스 페이스리프트, "진작 이렇게 나왔어야지!"
초소형 SUV의 원조인 쉐보레 트랙스가 약 3년 8개월 만에 페이스리프트됐다. 그동안 지적받았던 디자인 및 사양을 대폭 개선했고, 엔트리 모델의 가격을 100만원 이상 낮추는 등 다양한 변화가 있었다. 한국GM은 17일, 서울 압구정에 위치한 송은아트
전승용 기자   2016-10-19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현대차 신형 i30…드리프트머신? 하지만 드라군이라면 어떨까
“마치 드라군 같아요”너무 터무니 없어 정신이 멍해졌다. 옆자리에 탄 여기자는 i30의 주행감각이 마치 스타크래프트 게임에 나오는 '드라군' 같다고 했다. 맞다. 그 네발 거미 같이 생긴 유닛. 왕년에 프로게이머 임요환을 쫓아다니던터라
김한용 기자   2016-09-30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르노삼성 QM6...유혹적 디자인으로 SUV 시장 판도 넓힌다
따지고보면 르노삼성은 애초부터 혁신의 아이콘이었다. 2007년 12월 르노삼성 첫 SUV인 QM5를 내놓으면서도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국내 최초로 파노라마 선루프를 장착했고, 보스 오디오 시스템, 커튼 에어백, 인텔리전트 스마트 카드 시스템, 클
김한용 기자   2016-09-23
[국산차시승기] [시승기] 쌍용차 2017년형 티볼리…”노력형 자동차”
아쉽게도 쌍용차가 업계의 트렌드를 주도한 경우는 그리 많지 않았다. 유행을 창조한다기 보단 우직하게 자신만의 길을 갔던 것도 하나의 이유겠지만, 유행을 따르기엔 회사 형편이 그리 넉넉하지 못했던 탓이 더 크다. 호사스런 편의 장비를 연구 개발하는 것보
김상영 기자   2016-09-13
 1 | 2 | 3 | 4 | 5 
최신 뉴스
동영상

모터그래프

(주)모터그래프 | 등록번호: 서울,자00428 | 등록일자: 2013년8월28일 | 제호: 모터그래프 | 발행인: 이승한 | 편집인: 김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한용
발행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78(성산동, 6층) | 발행일자: 2013년8월28일 | 대표전화: 070-8887-9911 |  Contact us |  기자소개  |  RSS
Copyright © 2013-2015 MOTORGRAP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