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엇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 반대표 던질 것”
  • 신승영
  • 댓글 0
  • 좋아요 0
  • 승인 2018.05.11 16:00
엘리엇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 반대표 던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리엇이 현대차그룹을 압박하고 나섰다. 엘리엇은 11일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반대표를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다른 주주들에게도 반대를 권고한다고 전했다. 

엘리엇 측은 현대차그룹이 기업경영구조 개편을 진행하는 점은 긍정적으로 보지만, 현재 개편안에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부적으로 ▲타당한 사업 논리 결여 ▲모든 주주에게 공정한 합병 조건을 제시하지 못함 ▲실질적으로 기업경영구조를 간소화시키지 못함 ▲현저한 가치 저평가에 대한 종합적 대책 결여 ▲자본관리 최적화, 주주환원 향상 및 기업경영구조 개선 방안 결여 등을 문제점으로 꼽았다.

엘리엇은 최근 현대차그룹의 자사주 매입 소각 계획도 ‘형식적인 조치들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대기아차와 현대모비스의 지속적인 실적저조 및 주가 저평가를 야기하였던 본질적인 문제점들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보다 과감한 조치들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간 분할·합병을 기반으로, 모비스를 그룹 최상위 지배회사로 두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했다. 반면, 엘리엇은 현대차와 모비스 간 합병을 통해 지주회사체제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