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로망' 기아차 신형 카니발 출시…더 완벽하게 변했다
  • 전승용 기자
  • 댓글 0
  • 좋아요 0
  • 승인 2018.03.13 09:56
'아빠의 로망' 기아차 신형 카니발 출시…더 완벽하게 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빠들의 로망인 기아차 카니발이 페이스리프트됐다. 워낙 독보적인 모델이다 보니 딱히 바꾸지 않아도 잘 팔리는 차지만,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디자인과 주행성능, 편의사양을 개선해 더욱 완벽한 모델로 업그레이드됐다.

 

기아차는 13일(화)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 위치한 비트 360에서 카니발 페이스리프트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나섰다.

이번에 출시된 카니발 페이스리프트는 실내외 디자인을 개선하고 주행 성능을 높여주는 파워트레인을 장착했으며 다양한 안전·편의사양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에는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입체감을 높이고, 새로운 범퍼를 장착해 볼륨감을 높였다. 또, LED 헤드램프 및 주간주행등, 아이스 큐브 타입 4구 LED 안개등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만들었다. 측면부는 세련된 느낌의 알로이 휠을 적용했으며, 후면부는 전면부와 짝을 이루는 입체적인 범퍼 및 신규 LED 리어콤비램프를 장착했다. 

 

실내는 스티어링 휠, 도어트림, 클러스퍼 페시아 우드 그레인 적용 등을 통해 변화를 줬고, 클러스터의 글자체 및 그래픽도 개선했다. 

파워트레인도 변했다. 기존 2.2리터급 디젤과 3.3리터급 가솔린 등이 그대로 탑재됐지만, 전륜용 8단 자동변속기를 새롭게 조합해 주행성능과 효율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복합연비는 2.2 디젤이 11.4km/l, 3.3 가솔린이 8.2km/l다(9인승, 18인치 타이어 기준). 

특히, 2.2 디젤의 경우 요소수를 사용하는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시스템을 적용해 질소산화물을 줄이며 유로6 기준을 만족시켰다. SCR 시스템은 선택적 촉매 저감장치로, 요소수 탱크의 요소수를 분사해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을 줄여주는 후처리 시스템이다.

 

안전사양도 개선됐다. 기존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을 개선해 전방 차량을 감지해 차간 거리를 자동 유지하는 것은 물론 정차 후 재출발 기능을 적용했다. 또, 차로 이탈 경고(LDW)를 비롯해 후측방 충돌 경고(BCW)와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하이빔 보조(HBA) 등 다양한 기술이 들어갔다. 

편의사양으로는 버튼 시동 스마트키, 후방카메라, 휴대폰 무선 충전시스템, 버튼식 파워 슬라이딩 도어, 3열 충전용 USB 단자,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 등이 적용됐다. 여기에 스마트 내비게이션 유보(UVO) 3.0도 5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했으며,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I(아이)'도 사용할 수 있다.

 

판매가격은 7인승의 경우 2.2 디젤은 VIP 3740만원, 프레지던트 4110만원이고, 7인승 3.3 가솔린은 프레지던트 3860만원이다. 9인승의 경우 2.2 디젤은 럭셔리 3150만원, 프레스티지 3470만원, 노블레스 382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920만원이며, 3.3 가솔린은 노블레스 360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690만원이다. 11인승은 2.2 디젤만 판매하며 디럭스 2880만원, 프레스티지 3390만원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