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센모터쇼 둘러보기] AC슈니처, BMW 튜닝은 내게 맡겨라
  • 독일 에센=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4.12.04 15:57
[에센모터쇼 둘러보기] AC슈니처, BMW 튜닝은 내게 맡겨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프리뷰 데이를 시작으로 독일 ‘에센 메세(Essen Messe)’에서 ‘2014 에센 모터쇼(Essen Motor Show)’가 열렸다. 에센 모터쇼는 이달 7일까지 진행된다.

에센 모터쇼는 유럽에서 한해 가장 마지막으로 열리는 모터쇼다. 제네바 모터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등의 국제 모터쇼와 달리 튜닝카, 레이스카, 차량 부품 등이 중심이다. 미국의 세마쇼(SEMA)와 성격이 비슷하지만, 그보단 얌전하고 체계적이다.

이번 에센 모터쇼에는 40여개의 완성차 브랜드 및 대형 튜닝, 부품 업체가 참여했다. 또 500여개의 중소업체가 참가했다. 주최 측은 올해 36만명의 관람객이 에센 모터쇼를 찾을 것으로 예상했다.

모터그래프는 독일로 날아가 유럽 최대 규모의 튜닝 전시회 2014 에센 모터쇼를 직접 취재했다. 아래는 2014 에센 모터쇼에 참가한 AC슈니처(AC Schnitzer)의 부스.

▲ 유럽의 대형 튜닝업체를 살펴보면 브랜드와 함께 성장하는 곳이 많다. 그들의 고집은 완성차 못지 않는데, 그중 AC 슈니처는 BMW 전문 튜너로 성장했다. 유명한 BMW 전문 튜너로는 알피나, G-파워 등이 있는데, 이번 에센 모터쇼에는 AC 슈니처만 참가했다. (사진=독일 에센 김상영 기자)
▲ BMW는 라인업을 더욱 촘촘하게 채우고 있다. 2시리즈와 4시리즈에게 새로운 이름을 부여했고, 그란 쿠페 라인업도 늘리고 있다. 전문 튜너 입장에서는 주행 성능이 강조된 신차가 반가울 따름이다. (사진=독일 에센 김상영 기자)
▲ AC슈니처는 435i 그란쿠페를 기반으로 제작한 튜닝카를 선보였다. AC슈니처 퍼포먼스 업그레이드와 대형 인터쿨러, 배기시스템 튜닝을 통해 306마력의 최고출력은 360마력으로 상승했다. 최대토크는 40.8kg.m에서 51kg.m로 높아졌다. AC슈니처 스포츠 서스펜션이 적용됐고, 20인치 알로이휠이 적용됐다. (사진=독일 에센 김상영 기자)
▲ AC슈니처는 435i에 비해 M235i에 더 강력한 튜닝 프로그램을 적용했다. 2시리즈가 달리기에 더 적합한 모델이라는 판단에서다. 전문 튜너들은 ‘나몰라’ 튜닝을 지향하지 않는다. 철저한 연구와 검증을 통해 제품을 만들고, 보증도 확실하다. 성능과 안전을 동시에 추구하는 것이 대형 튜너의 역할이라 생각한다. AC슈니처의 235i는 최고출력 380마력, 최대토크 54.9kg.m의 힘을 낸다. 바디킷은 카본파이버로 제작됐다. (사진=독일 에센 김상영 기자)
▲ M235i에 적용된 바디킷은 다른 2시리즈에도 적용할 수 있다. 또 디젤 모델에 대한 튜닝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있다. 184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하는 220d의 경우 215마력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사진=독일 에센 김상영 기자)
▲ M4의 경우 크게 손대지 않았다. 기존 디자인에 카본파이버로 제작된 프론트 스포일러, 디퓨저, 루프 스포일러, 아웃사이드 미러를 추가했다. AC슈니처는 풍동 실험은 물론 충돌테스트까지 진행하며 바디킷을 제작한다. M4의 성능은 431마력에서 510마력으로 높아졌고, M4 전용 스프링과 레이싱 서스펜션을 통해 주행성능을 개선했다. (사진=독일 에센 김상영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