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년형 K7 출시…사양 고급화·2.2 디젤 유지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8.12.03 10:27
기아차, 2019년형 K7 출시…사양 고급화·2.2 디젤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상품성을 강화한 '2019년형 K7'을 출시하고, 3일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2019년형 모델은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의 노블레스 트림 이상부터 고속도로 주행보조(HDA)와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등이 포함된 드라이브 와이즈를 기본 적용했다. 또한, 기존 상위 트림에만 적용됐던 휴대폰 무선충전 시스템도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의 노블레스 트림부터 기본 장착했다. 더불어 모든 내비게이션에서 고화질 DMB를 수신할 수 있으며, UVO 내비게이션은 사운드하운드 기능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2019년형 K7은 2.2 디젤 모델에 SCR 시스템을 적용해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 앞서 경쟁 모델인 현대차 그랜저의 경우 디젤 모델을 단종시킨 바 있다.

2019년형 K7의 가격은 ▲2.4 가솔린 3053~3329만원 ▲3.0 가솔린 3303~3545만원 ▲3.3 가솔린 3709~3969만원 ▲2.2 디젤 3478~3724만원 ▲하이브리드 3532~3952만원 ▲LPI 2625~3365만원 등이다(12월 개별소비세 3.5%, HV 세제혜택 적용 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2019년형 K7은 첨단 주행안전 기술로 안전한 주행환경을 제공하고 고객 편의성을 대폭 높이는 등 준대형 세단의 기준을 한층 높였다"며 "최고 수준의 가격 경쟁력을 갖춘 2019년형 K7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준대형 세단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