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CK모터스, 올 하반기 중국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출시
  • 김상영
  • 댓글 0
  • 좋아요 0
  • 승인 2018.05.11 10:07
신원CK모터스, 올 하반기 중국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원CK모터스는 10일, 서울 송파구 가든파이브 광장에서 중국 동풍소콘(DFSK)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글로리'와 경상용 트럭 및 밴 5종을 선보이고 이달말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신차발표회에는 중국 동풍소콘의 장싱옌(Zhang Xingyan) 동풍소콘 총경리(사장)와 딜러대표, 기자단 등이 참석했다.

신원CK모터스의 이강수 대표이사는 “중국의 자본력과 유럽의 기술력으로 만들어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 있는 중국 차들을 연속적으로 들여올 예정”이라며, “올해 판매목표는 1500대며, 이에 걸맞게 판매 네트워크와 A/S 정비망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동풍소콘의 장싱옌 총경리는 “한국 시장은 매우 매력적인 시장이며, 우수한 기술력으로 만들어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동풍소콘의 제품들이 한국 고객들의 선택을 받기를 희망한다” 며 “현재 동풍소콘은 경상용차 뿐 아니라 PHEV, SUV 전기차 등 친환경 미래지향적인 차들도 지속 개발해 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한국에 최초로 선보이는 PHEV를 포함한 중형 SUV 글로리(Glory) 시리즈는 2017년 중국에서 '글로리 580' 한 차종만으로 17만6천대가 판매될 정도로 최고 인기 있는 차종이다. 이 차는 2008년부터 이탈리아 등 유럽시장에 진출했으며, 이후 유럽 디자이너와 기술자들을 대거 영입하여 꾸준히 품질 수준을 높여왔다. 신원CK모터스는 동풍소콘의 글로리 가솔린 모델을 올해 하반기, 글로리 PHEV는 내년 초 출시할 예정이다.

함께 선보인 화물차 K01은 0.7톤급의 미니트럭으로 국내 제품 중 포터와 라보의 중간급이며 라보에는 없는 각종 편의와 에어백, ESC 등 안전장치들을 대거 기본으로 장착됐다. 이밖에 동풍소콘의 0.9톤 소형트럭 싱글캡(C31)과 더블캡(C32), 2인승과 5인승 소형 화물밴 (C35)도 본격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K01은 1110만원, C31은 1250만원, C32는 1350만원에 판매하며, 화물밴인 C35의 2인승과 5인승의 가격은 각각 1490만원과 1560만원이다.

한편, 신원CK모터스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CJ대한통운과 MOU(업무협약)를 체결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CJ대한통운은 신원CK모터스의 차량과 부품을 중국 현지에서 평택 PDI(차량 인도 직전 검사)센터까지의 물류를 담당하게 된다.

신원CK모터스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중국자동차 수입 및 판매에서 입지를 굳힌 중국자동차 전문 임포터이다. 신원CK모터스(舊 중한자동차)는 2013년 7월 설립돼, 그동안 북기은상 자동차의 수입과 판매를 해왔으며, 2017년 국내 최초로 중국 승용차인 켄보600을 출시하여 큰 관심을 받았다. 모회사인 신원종합개발은 코스닥 상장사로서 2017년 10월 유상증자를 통한 경영권 인수 후 사명을 신원CK모터스로 변경했으며, 2018년 중국2위 자동차인 동풍소콘(DFSK)과 독점계약 체결을 통해 사세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