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종별기사보기
차종별 기사검색 close
> 업계·정책
벤츠 E클래스 연비, 실제보다 56% 과장…'뻥연비' 갈수록 심해져
전승용 기자  |  sy.jeon@motorgraph.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8  11:25:30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르세데스-벤츠의 실제 주행연비가 표시연비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유럽 환경연구단체인 T&E(Transport&Environment)는 최근 발표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E클래스의 표시연비가 실제 주행연비에 비해 56%나 떨어진다고 밝혔다. 

T&E 측은 "메르세데스-벤츠는 자동차업체 중 표시연비와 실제 주행연비 차이가 가장 컸다"면서 "전체 차량 평균은 무려 54%나 차이났는데, 이 중 A클래스와 E클래스가 56% 수준으로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연비 차이로 인해 운전자가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연간 549유로(약 70만원)에 달한다"면서 "갈수록 자동차업체들의 표시연비와 실제 주행연비 차이가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T&E 조사에 따르면 유럽 내 전체 자동차 브랜드의 평균 연비 차이는 2006년 14%에서 2012년 28%, 2015년 42%로 크게 증가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이외에 아우디의 연비 차이도 4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푸조가 45%, 도요타는 43%, 폭스바겐은 40% 차이가 났다.

한편, T&E 측은 자동차의 CO2 배출량이 유럽 총 CO2 배출량의 15%를 차지한다면서 유럽 집행위원회가 2025년에는 더욱 엄격한 CO2 배출 규제를 추진할 것이라 말했다.

관련기사
전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최신 뉴스
동영상

모터그래프

(주)모터그래프 | 등록번호: 서울,자00428 | 등록일자: 2013년8월28일 | 제호: 모터그래프 | 발행인: 이승한 | 편집인: 김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한용
발행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78(성산동, 6층) | 발행일자: 2013년8월28일 | 대표전화: 070-8887-9911 |  Contact us |  기자소개  |  RSS
Copyright © 2013-2015 MOTORGRAP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