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슨, 전기차 시험 주행장 공개…청소기 업체가 만드는 신개념 전기차
  • 이미영
  • 좋아요 0
  • 승인 2018.09.04 10:11
다이슨, 전기차 시험 주행장 공개…청소기 업체가 만드는 신개념 전기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기 업체인 다이슨이 1일(현지시각), 영국 서부에 위치한 헐라빙턴 에어필드 윌트샤이어(Hullavington Airfield Wiltshire)에 설립한 시험 주행장을 공개했다. 작년 9월 전기차 진출을 선언한 이후 차례차례 사업 확장을 위한 단계를 밟아가고 있는 모습이다.  

이 시험 주행장에는 다이슨이 만들 전기차의 성능을 테스트할 수 있는 다양한 시설이 마련됐다. 알려진바에 따르면 핸들링 테스트 및 오프로드 코스, 160km/h를 낼 수 있는 고속구간 등이 갖춰졌다.

다이슨의 전기차 라인업에는 이미 3개의 모델이 계획되어 있다. 실용성 높은 전기 SUV를 비롯해 고급감을 높인 프리미엄 전기차, 그리고 시속 160km까지 낼 수 있는 스포츠 전기차 등이다.

이 3개 모델은 순차적으로 소개될 예정이며, 처음 출시되는 모델은 1만대로 소량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이슨의 첫 번째 자동차라는 상징성 이외에 미래의 대량생산을 준비하는 단계로 그 의미가 크다. 

실제로 다이슨은 고체 배터리(solid state battery)기술이 적용된 전기차를 개발하고 있다. 이 기술은 더 많은 전기를 저장할 수 있을 뿐더러, 충전 시간도 더 빠르다. 다이슨은 이 기술을 두 번째 개발 차량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다이슨 CEO 짐 로완(Jim Rowan)은 "자동차 프로젝트팀은 현재 헐라빙턴 에어필드의 최첨단 시험 주행장에서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 시험 주행장은 곧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차를 만들어내는 시험 주행장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