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국산차 판매량…싼타페·그랜저 “현대차의 막강한 원투 펀치”
  • 김상영
  • 좋아요 0
  • 승인 2018.06.01 17:24
2018년 5월 국산차 판매량…싼타페·그랜저 “현대차의 막강한 원투 펀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차 판매의 큰 변화는 없었다. 현대차 싼타페와 그랜저는 나란히 1만대를 돌파하며, 국산차 시장을 이끌었다. 쌍용차는 3위 굳히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한국GM의 판매는 소폭 상승했다. 르노삼성차는 클리오가 추가됐지만, 기존 신차의 볼륨이 줄어들고 있다.

1일, 국산차 업체에 따르면 지난 5월 국산차 판매대수는 13만366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 판매가 줄었다. 현대차는 1.7% 판매가 상승했고, 기아차와 제네시는 각각 8.1% 판매가 상승했다. 쌍용차는 5.2% 감소했고, 한국GM은 35.3%, 르노삼성차는 20.4% 판매가 줄었다. (대형 트럭 및 버스 포함)

현대차는 지난달 5만7117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4월 비해 판매는 2.6% 판매가 줄었고, 지난해 5월에 비해서는 1.7% 판매가 상승했다. 신형 싼타페와 그랜저는 1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현대차의 판매실적을 견인했다. 지난달 K3에게 일격을 당했던 아반떼는 판매를 회복했고, 코나, 투싼 등의 SUV도 판매가 증가했다. 현대차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국내 시장에서 26만7753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0% 증가했다.

기아차는 4만7046대가 팔렸다. 지난 4월에 비해 판매는 5.9% 줄었고, 지난해 5월에 비해서는 8.1% 상승했다. 지난달 아반떼를 넘어섰던 K3는 판매가 조금 떨어졌다. 하지만 기아차 세단 중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며, 세단 라인업을 이끌었다. 카니발과 쏘렌토 역시 꾸준함을 과시하며 기아차의 판매를 견인했다. 기아차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22만1700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2% 판매가 증가했다.

쌍용차는 지난달 9709대를 판매했다. 지난 4월에 비해 판매는 19.5% 올랐고,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5.2% 감소했다. 쌍용차는 올해 ‘업계 3위’ 굳히기를 착실하게 진행하고 있다. 신차 효과도 길게 이어지고 있고, 주력 차종의 판매도 꾸준하다. 렉스턴 스포츠는 3944대가 판매되며, 티볼리의 부담을 덜어줬다. 쌍용차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총 4만1821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판매는 2.6% 줄었다.

한국GM은 지난달 7670대를 판매했다. 지난 4월에 비해 판매는 42.6% 올랐지만, 지난해 5월에 비해서는 35.3% 판매가 줄었다. 주력 모델의 볼륨이 전체적으로 낮아졌다. 스파크, 말리부, 트랙스 등의 판매호조로 계속된 하락세를 막을 수 있었고, 볼트 EV의 물량이 풀리면서 지난 4월에 비해 판매가 높아졌다. 볼트 EV는 지난달 1014대가 판매되며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한국GM의 올해 1~5월까지의 판매대수는 3만2968대로, 지난해에 비해 판매는 46.2% 줄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달 7342대를 팔았다. 지난 4월에 비해 판매는 6.4% 올랐고, 지난해 5월에 비해서는 20.4% 판매가 감소했다. QM6의 판매가 상승했으며, SM6는 2천대 가량 판매를 유지했다. 새롭게 출시된 클리오는 756대가 판매되며 르노삼성차의 판매 상승을 견인했다. 르노삼성차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총 3만3800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판매는 23% 줄었다.

제네시스는 지난달 4779대를 판매했다. 지난 4월에 비해 판매는 7.2% 줄었고,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8.1% 판매가 상승했다. G80은 2976대가 판매됐고, G70은 967대, EQ900은 836대가 팔렸다. 제네시스는 올해 총 2만7134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7.5% 증가했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현대차 싼타페로 총 1만668대가 팔렸다. 현대차 그랜저는 1만436대, 현대차 포터는 9304대, 기아차 카니발은 8002대, 현대차 아반떼는 6565대가 판매됐다. 국산차 브랜드 점유율은 현대차 42.7%, 기아차 35.2%, 쌍용차 7.3%, 한국GM 5.7%, 르노삼성차 5.5%, 제네시스 3.6%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