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주행거리 400km 'e-트론' 공개…올 연말 출고 시작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8.09.19 15:08
아우디, 주행거리 400km 'e-트론' 공개…올 연말 출고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우디가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브랜드 첫 양산 전기차 '아우디 e-트론(Audi e-tron)'을 공개했다.

아우디 e-트론은 2개의 강력한 전기모터를 통해 355마력(265kW)의 강력한 출력을 제공하며, 부스트 모드에서 402마력(300kW)까지 출력을 높일 수 있다. 최대토크는 61.7kg.m(664Nm)이며 최고안전속도는 200km/h이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6.6초이고, 부스트 모드를 사용시 5.7초가 소요된다. 

신차는 차세대 전자식 상시사륜구동 시스템을 통해 뛰어난 트랙션과 주행 성능을 지원한다. 또한, 연속 가변 제어를 통해 정밀하면서도 부드러운 승차감을 갖췄다. 

아우디 e-트론은 95kWh 배터리가 탑재되며,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400km(국제표준주행모드 WLTP 기준)가 넘는다. 최대 150kW급 충전 용량을 갖춘 최초 양산차로, 150kW의 고속 충전소를 이용할 경우 30분 이내 완충할 수 있다. 

더불어, 감속 중 90% 이상 상황에서 전기 모터를 통해 에너지를 회수할 수 있다. 브레이크-바이-와이어 시스템을 도입해 효율을 한층 높였으며, 전기 모터와 통합된 에너지 회수 시스템을 통해 최대 30% 이상 추가 주행 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외관은 플래티넘 그레이 8각 싱글프레임이 장착되며, 헤드라이트에는 4개의 수평바가 통합됐다. 기존 사이드 미러를 대신해 소형카메라를 이용한 '버추얼 익스테리어 미러'가 옵션으로 제공된다. 

실내는 운전자 중심으로 꾸며졌다. 모든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향하며, 디지털 콘트롤 및 디스플레이 장치가 인테리어에 통합됐다. 여기에 넉넉한 실내공간과 고품질 소재 등을 갖췄다. 

특히, 신차는 이동 중 사용할 수 있는 지능형 솔루션과 포괄적이고 다양한 충전 옵션으로 제공된다. 아마존 인공지능 음성인식 서비스인 '알렉사(Alexa)'를 탑재해 사용자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이외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으로 전기차에 대한 새로운 즐거움과 편의성 선사할 예정이다.

아우디 e-트론은 브뤼셀 공장에서 생산되며 2018년 말부터 출고될 예정이다. 아우디는 아우디 e-트론을 비롯해 2025년까지 20종 이상의 전동화 차량을 선보이고 80만대 이상 판매를 목표로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