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0 20:36:46 (금)
COMMUNITY
  • 인기글
  • 최신글
차종별 기사검색

차량검색은 Ctrl + F를 누르면 검색이 가능합니다.

현대차, 'i30 N·패스트백' 최초 공개…유럽 공략 라인업 완성
  • 신승영 기자
  • 댓글 0
  • 좋아요 0
  • 승인 2017.07.14 10:13
현대차, 'i30 N·패스트백' 최초 공개…유럽 공략 라인업 완성
  • 신승영 기자
  • 댓글 0
  • 좋아요 0
  • 승인 2017.07.14 10: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13일(현지시각)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고성능 N 브랜드의 첫 번째 모델인 ‘i30 N’과 스포츠 모델 ‘i30 패스트백’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지난 2015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고성능 N 라인업 개발 계획을 발표했던 현대차는 2년여 만에 i30 N을 세상에 선보였다. 

i30 N은 최고출력 275마력(ps), 최대토크 36.0kgf·m의 강력한 2.0 가솔린 터보 엔진을 바탕으로, 일상생활에서의 편안한 주행부터 레이스 트랙 내 고성능 주행까지 구현토록 했다. 신차는 전자식 차동 제한 장치(E-LSD)를 비롯해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과 런치 컨트롤 기술, 오버부스트 기능 등 고성능차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또한 ‘기능을 우선한 디자인’ 원칙에 따라 공기역학 성능과 저중심 설계로 안정감을 대폭 높였다.

 

현대차 시험·고성능차 개발을 총괄하는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은 “i30 N은 고객에게 온건히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목표로 개발된 차량”이라며 “고성능 N 모델은 차량 성능을 나타내는 RPM보다 고객의 심장을 뛰게 하는 짜릿한 주행 경험을 선사함으로써 고객의 마음을 움직이고 현대차의 브랜드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회사는 i30 N을 기반으로 개발된 서킷용 경주차 ‘i30 N TCR(Touring Car Race)’을 올해 말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i30 N TCR은 양산차 기반 레이싱 대회 중 하나인 TCR 대회를 위한 경주차로,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 등에 출전할 예정이다.

 

이날 현대차는 i30 패스트백도 함께 공개했다. i30 패스트백은 5도어 쿠페로 제작돼 고급감을 대폭 높였다. 강인하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한 i30 패스트백은 차량 중심을 낮추고 전면부 캐스케이딩 그릴의 높이를 낮춰 기존 대비 와이드한 인상을 만들어 냈다.

현대차 유럽디자인센터 토마스 뷔르클레 총괄은 “현대차가 해당 차급의 대표 볼륨 모델 중 처음으로 고객을 위한 혁신적인 시도로 5도어 쿠페 i30 패스트백을 선보였다”며 “i30 패스트백 디자인은 리어 스포일러의 아치 형태 등 전체적으로 고급감을 강조한 실루엣이 적용됐으며, 스포츠카의 스포티한 요소를 가미한 럭셔리 세단으로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i30 N과 i30 패스트백은 오는 2017년 말 유럽에서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2021년까지 유럽 내 아시아 'No.1 메이커'로 도약할 것을 천명했다. 이를 위해 SUV 라인업 확충, 미래 모빌리티 기술 선도, 유럽 DNA 담은 i 시리즈 주력, 그리고 운전의 즐거움과 감성적 만족을 선사하는 브랜드 이미지 구축 등 4가지 핵심 주제를 발표했다.

현대차 유럽법인 토마스 슈미트 부사장은 “i30는 유럽시장에서 현대자동차 브랜드의 핵심이 되는 모델”이라며, “현대차 고성능 N의 첫 모델 i30 N과 스포티함을 강조한 i30 패스트백 등 혁신적인 바디 타입을 추가해 i30 패밀리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