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BMW 안전진단 미검사 차량 '운행중지 명령' 검토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8.08.08 18:42
국토부, BMW 안전진단 미검사 차량 '운행중지 명령'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r>

국토교통부가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 차량에 대해 운행중지 명령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8일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과 화재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판명된 차량 등에 대해 운행중지 명령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했다.

BMW는 현재 42개 차종 10만6317대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 7일 기준 약 4만1000여대가 안전진단을 받았고, 이 중 1100대가 리콜을 완료했다. 화재 위험이 확인됐지만 부품 부족으로 인해 렌터카 처리된 물량은 2600여대로 알려졌다.

긴급 안전진단이 오는 14일까지 예정된 만큼, 그때까지 안전진단을 받지 않았거나 부품을 교체하지 못한 BMW 차량은 운행중지 명령을 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운행중지 명령에 많은 행정적 비용과 시간이 소모되지만, 국민의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강제 조치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민간 전문가를 비롯해 사고 조사 인력과 장비를 대폭 확충하고 BMW 독일 본사 및 공장 등을 방문해 결함 원인 규명에 나설 에정이다. 이와 별도로 BMW의 늦장 리콜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