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5 10:28:56 (수)
COMMUNITY
  • 인기글
  • 최신글
차종별 기사검색

차량검색은 Ctrl + F를 누르면 검색이 가능합니다.

현대차, 벨로스터 사전 공개…어떤 것이 달라졌나
  • 김상영 기자
  • 댓글 0
  • 좋아요 0
  • 승인 2017.11.29 08:00
현대차, 벨로스터 사전 공개…어떤 것이 달라졌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는 28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자동차 담당 기자들을 대상으로 신형 벨로스터의 미디어 프리뷰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 현대차는 기자들을 대상으로 신형 벨로스터의 내·외장 디자인, 개발 콘셉트 등 주요 특장점을 설명하고 마케팅 계획을 제시했다.

 

신형 벨로스터 개발을 총괄한 현대차 김영현 상무(JS 전사PM TFT장)는 “1세대 벨로스터는 유니크한 디자인과 1+2도어의 구성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었는데 신형 벨로스터는 유니크함에 스포티 요소를 더한 디자인뿐만 아니라 다이나믹한 주행 성능에 운전의 몰입감을 높이는 다양한 사양을 통해 뛰어난 밸런스를 갖춘 진정성 있는 모델로 개발됐다”고 말했다.

신형 벨로스터는 랠리카의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됐고, 운전석 뒤쪽으로는 별도의 도어가 없고, 조수석쪽 후석 도어에 히든타입 아웃사이드 핸들이 적용된 '1+2 비대칭 도어'가 유지됐다. 이전 세대 모델에 비해 A필라의 위치가 뒤쪽으로 이동해 앞부분이 길어졌다. 차체 루프의 윤곽선을 낮추고, 펜더의 볼륨감이 강조됐다. 

 

현대차의 캐스캐이딩 그릴은 신형 벨로스터의 캐릭터에 맞게 재해석됐으며, 조각적이고 입체적인 조형 요소도 더해졌다. 또 전후면 모두 에어 커튼이 적용돼 공력 성능도 개선됐다. 벨로스터 특유의 센터 머플러도 유지됐고, 범퍼 하단에 리어 디퓨저가 적용됐다.

실내 디자인은 비대칭 콘셉트가 자연스럽게 연상되도록, 운전자 중심의 스포티한 비대칭 레이아웃이 적용됐다. 인체공학적 설계가 적용된 센터페시아, 돌출형 내비게이션, 컴바이너 HUD 등 운전자를 위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또 기존 모델에 비해 시트포지션을 낮추고 클러스터의 위치는 높아졌다. 

신형 벨로스터의 국내 모델에는 1.4 카파 가솔린 터보, 1.6 감마 가솔린 터보 엔진 등 총 2개의 엔진이 탑재됐다. 두 모델은 모두 7단 DCT 변속기가 탑재됐으며, 1.6 감마 가솔린 터보 모델에 한해 6단 수동변속기를 선택할 수 있다. 감마 1.6 가솔린 터보 모델의 경우 1500rpm에서 최대토크가 발휘되며, 2000~4000rpm구간에서는 현대차 최초로 오버부스트를 사용할 수 있다. 현대차는 두 엔진의 자세한 제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밖에 후륜멀티링크 서스펜션이 적용됐고, 스티어링 기어비 상향 및 각종 부품의 강성이 개선됐다. 고성능 썸머타이어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또 스포츠, 노멀, 에코 등의 드라이빙 모드와 운전자의 운전 성향을 실시간으로 학습해, 현재 상황에 가장 적합한 모드로 변경하는 '스마트 쉬프트' 기능도 추가됐다. 이전 세대 모델에 적용됐던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 시스템은 개선됐다.

전방 레이다를 이용한 전방 충돌방지 보조 시스템, 전방 센서를 활용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충돌 경고 시스템, 차로 이탈 방지 조보 시스템, 운전자 주의 경고 시스템, 하이빔 보조, 무선 충전 등 다양한 편의 및 안전장비가 탑재됐다.

 

한편 현대차는 신형 벨로스터를 개발하면서 운전의 즐거움에 더해 운전자와 주변의 안전까지 철저히 고려한 초고장력강과 핫스탬핑 공법 및 구조용 접착제 확대 적용 등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북미 충돌 평가에서 최고 등급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차 신형 벨로스터는 내년 1월 미국에서 열리는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전세계에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며, 이후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각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판매를 개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