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대 테슬라 로드스터 ‘지구상 가장 빠른 차’
  • 문서우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7.11.17 19:09
2세대 테슬라 로드스터 ‘지구상 가장 빠른 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 로드스터가 2세대로 거듭났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성능은 2초 초반. 테슬라가 세계 하이퍼카 업계에 멋진 한 방을 날렸다.

 

테슬라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호손에 있는 테슬라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레드 컬러를 입은 2세대 로드스터를 깜짝 공개했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2세대 로드스터는 지구상 가장 빠른 차”라고 소개하면서 “내연기관의 시대는 끝났다”고 선언했다.

2세대 로드스터는 기본형 기준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을 2초 초반에 마무리 짓고, 200km/h도 10초 이내에 끝낸다.

 

출력을 키운 모델의 경우, 가속시간은 더 단축될 전망이다. 참고로 페라리 라페라리의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이 3초 이상이다.

2세대 로드스터의 최고속도는 400km/h 이상이라는 것이 테슬라 측의 설명이다. 현재 최고속도 세계 기록 보유 모델은 코닉세그 아제라RS의 450km/h다.       

배터리팩 용량은 200kWh고,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약 1000km에 이른다. 페라리 하이퍼카보다 빠른 로드스터가 서울·부산 왕복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구동은 프론트 및 리어 액슬에 달린 총 세 개의 전기모터가 담당하고, 무려 1020kg.m(1만Nm)에 달하는 휠 토크로 네 바퀴를 굴린다.

루프는 하드톱이고, 실내에는 네 개의 시트가 마련된다. F1 머신에서 볼 법한 스티어링 휠은 양산 과정에서 바뀔 가능성이 높다.

테슬라 2세대 로드스터는 2020년 출시될 예정이며, 판매 시작 가격은 약 2억2000만원(20만달러), 예약금은 약 5500만원(5만달러)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