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 험한 오프로드도 자율주행…산길·빗길·장애물 '문제 없어'
  • 김민범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07.13 15:12
재규어랜드로버, 험한 오프로드도 자율주행…산길·빗길·장애물 '문제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규어랜드로버가 아스팔트 도로는 물론 오프로드 등 험로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12일(현지시간), 재규어랜드로버는 영국 위틀리에서 열린 기술발표회를 통해 다양한 지형과 날씨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전지형 자율주행 연구 프로젝트(All Terrain Research Project)'를 선보였다.

전지형 자율주행 연구 프로젝트는 포장도로는 물론 오프로드 등 험로에서도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회사는 2020년까지 커넥티드카 및 자율주행차 신기술을 적용한 연구차량 100여대를 생산할 계획이며 시험주행은 올해 하반기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재규어랜드로버는 이 기술을 위한 차세대 센싱 기술을 활용한 지형식별 및 3D 노선감지, 오버헤드 클리어런스 어시스트(Overhead Clearance Assist), 지형기반 속도조정(Terrain-Based Speed Adaption, TBSE) 등 첨단 기술을 공개하고 V2V 통신 시스템(Vehicle-To-Vehicle Communication System)을 세계 최초로 시연했다.

차세대 센싱 기술은 전지형 자율주행 연구 프로젝트의 핵심기술로 운전자의 시야보다 넓고 빠른 감지기능이다. 차량의 '눈' 역할을 하는 기술로 울트라소닉 센서 등 고성능 센서를 통해 도로의 상태와 지형을 판단하는 인공지능을 작동시켜 주행환경을 최적화한다.

 

지형식별 및 3D노선감지는 센싱 기술을 기반으로 시야를 확보하고 도로 상황을 판단하는 기능이다. 카메라 초음파 감지기와 레이더, 광선레이더 센서 등이 정보를 수집하며 눈길과 빗길 등 도로 여건에 따라 타이어가 어느 깊이까지 들어갈지를 판단하는 고성능 센서가 결합됐다. 특히, 차량 전방 5m 범위의 노면 정보를 수집해 지형이 바뀌면 차가 스스로 주행 조건을 변경한다.

 

오버헤드 클리어런스 어시스트는 장애물을 감지하는 기능이다. 스테레오 카메라 기술을 이용해 차량 위편의 장애물 정보를 수집, 루프박스나 자전거 등으로 인해 차체 높이가 높아졌을 때의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운전자는 상황에 맞게 차체 높이를 입력할 수 있고, 높이 설정이 잘못돼 방해물이 감지되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간단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다.

지형기반 속도조정은 도로 상황을 스캔하는 시스템이다. 포트홀, 웅덩이 등으로 인해 지면 상태가 고르지 못할 때 자동으로 속도를 조절해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장치다.

V2V 통신 시스템은 단거리 전용 통신(DSRC)으로 차량과 차량을 연결, 상호 정보를 공유해 최적의 주행환경을 조성하는 기술이다. 이번 쇼케이스에서 레인지로버 스포츠 두 대를 연결해 시연했으며, 선두차량이 멈추면 통신이 연결된 차에서 경보가 울리고, 웅덩이에 빠지거나 미끄러지는 등 위급 상황 발생 시 세부 정보가 자동으로 전송되도록 했다. 전성된 정보를 통해 차는 경로와 주행 조건을 자동으로 변경한다.

특히, 이 시스템은 호송은 물론 사파리 투어 등에서 여러 대의 차량이 운행할 때 유용하게 사용될 전망이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여기에 재규어랜드로버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개발한 커넥티드카 및 자율주행차 기술을 올 하반기 시연할 방침이다. 영국 코벤트리(Coventry)와 솔리헐(solihull) 일대 고속도로와 국도 66km 구간에서 첫 시험주행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험주행에서는 3D 카메라를 통해 도로공사 시작지점에서 차선감소구간을 미리 알려주는 ‘로드워크 어시스트(Roadwork Assist)’와 혼잡한 도로 상황에서 앞차와 안전거리를 자동으로 확보, 접촉사고를 예방하는 ‘세이프 풀어웨이(Safe Pullaway)’등의 신기술이 소개된다. 

 

또, 운전자의 시야가 미치지 않는 범위에 있는 장애물의 위험을 알리는 ‘오버 더 호라이즌 워닝(Over The Horizon Warning)’, 출동한 앨뷸런스나 경찰차량, 소방차의 정보를 제공받아 주행 예정 구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위험성을 알리는 ‘이머전시 비히클 워닝(Emergency Vehicle Warning)’ 등의 기술도 공개된다.

재규어랜드로버 토미 하퍼(Tomy Harper) 수석연구원은 “전지형 자율주행 연구 프로젝트는 실생활과 온·오프로드 등 다양한 주행환경, 기상상태를 극복하고 폭넓게 적용되는 자율주행기술을 목표로 한다”면서 ”모든 도로 환경에 적용되는 첨단 기술로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환경을 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