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54년만에' 누적판매 1억대 돌파...아반떼만 천만대 팔아
  • 김민범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04.12 02:14
현대기아차, '54년만에' 누적판매 1억대 돌파...아반떼만 천만대 팔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가 이달 중 글로벌 누적판매 1억대 판매를 돌파한다. 이는 1962년 기아차가 자동차 판매를 시작한 이후 54년 만의 기록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962년부터 올해 3월까지 총 9천970만대의 자동차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돼 이달 중 누적판매 1억대 돌파가 예상된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각 6402만대, 3568대씩 판매한 기록이다.

현대기아차는 1962년 처음 자동차 판매를 시작해 1993년 누적판매량 1000만대를 달성했다. 이후 2008년 5000만대를 기록했고, 작년 1월엔 9000만대를 돌파했다. 회사는 현대차 준중형 세단 아반떼 1억대를 한줄로 세울 경우 지구를 약 11.4바퀴 돌 수 있는 규모라고 강조했다.

 

현대기아차의 누적 1억대 판매는 해외 실적이 주도했다. 지난달까지 국내 판매는 2982만대, 수출 및 해외 공장 판매는 6938대로 해외에서만 70% 넘게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1998년부터 해외 판매량이 내수 판매를 넘어섰으며 작년 기록한 802만대 중 약 84%가 해외에서 판매됐다.

생산공장의 경우 국내 공장에서 제작된 차량은 6886만대, 해외 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은 3084대로 국내 생산량이 약 69% 비중을 차지했다.

차종별로는 현대차 아반떼(해외명 엘란트라)가 총 1119만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이어 엑센트(824만대)와 쏘나타(783만대) 순이다. 기아차는 프리이드가 422만대, 스포티지가 403만대다.

▲ 현대차 아반떼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