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연비 좋은' SM3 디젤 출시…가격은 1980~2095만원
  • 전승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01.04 12:15
르노삼성, '연비 좋은' SM3 디젤 출시…가격은 1980~2095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차는 4일, SM3 디젤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SM3 디젤에는 르노의 1.5 dCi 디젤엔진과 독일 게트락사의 6단 듀얼클러치변속기가 조합됐다. 최고출력은 110마력, 최대토크는 25.5kg·m, 연비는 복합 17.7km다. 

르노삼성 측은 "SM3 디젤은 실용영역 대에 맞춰진 출력과 최대 토크 설정, 그리고 즉각적인 변속 성능으로 다이나믹한 성능을 만끽할 수 있게 해준다"면서 "이와 함께 진동·소음(NVH)을 개선해 정숙하고 안락한 주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경사로 밀림방지장치(HSA)와 타이어 공기압 감지 시스템(TPMS), 급제동 경보시스템(ESS) 등의 안전 사양이 기본으로 탑재됐으며, 오토 헤드램프와 레인센싱 와이퍼, 전동접이 아웃사이드 미러, 후방 경보장치 등의 편의 사양이 장착됐다. 

특히, 국내 최초로 SK 3D 티맵이 탑재된 내비게이션이 장착됐으며, 와이파이를 통해 내비게이션을 업그래이드 및 동영상 전송, SK 멜론 서비스 이용 등 다양한 인포테인먼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SM3 디젤은 SE와 LE의 2가지 트림으로 구성됐으며, 가격은 각각 1980만원, 2095만원이다. 

르노삼성차 박동훈 부사장은 “QM3의 인기를 통해서 검증 받은 르노삼성의 디젤 라인업에 SM3 디젤이 추가됐다"면서 "합리적인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고객들에게 탁월한 선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