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시승기] 푸조 2008, 꼭 필요한 것은 제대로 담았다
  • 김한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5.07.06 17:57
[영상 시승기] 푸조 2008, 꼭 필요한 것은 제대로 담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럭셔리카가 아니다. 프리미엄도 아니다. 꼭 필요한 것만 담은게 바로 2008이다. 넉넉한 트렁크 공간, 뒷좌석 머리공간과 무릎공간 등이 이 차의 특징이다. 우수한 핸들링 특성이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도 매력포인트다.

# 푸조만의 우아한 디자인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도 나름대로 매력이 있지만 거기 의외의 독특함을 더했을때 비로소 차는 멋지게 느껴진다. 도심에 걸맞는 디자인에 실용성을 크게 향상 시킨 차도 그런 점에서 매력이 있다.

크로스오버라 불리는 2008은 208을 기본으로 하면서도 최저지상고를 높이고 SUV와 유사한 루프레일을 기본 장착하는 등 독특한 장르를 완성하고 있다. 차체는 208 해치백에 비해 200mm 가량 길 뿐이지만 지붕이 80mm 가량 높아지면서 승객의 자세를 조금 일으켜 세운덕에 공간은 월등히 넓게 느껴진다. 늘어난 길이의 대부분은 트렁크에 할애했다.

 

지나치게 실용적이라거나 밋밋할 수 있는 이 세그먼트의 자동차들은 모두 개성있는 디자인을 기본으로 톡튀는 감성을 만들어낸다. 

인테리어의 센터 콘솔은 208과 동일한 레이아웃이고, 대시 보드 중심에는 208과 같은 7인치 터치 스크린이 내장됐다.  오디오 및 내비게이션 조작은 터치스크린 안에서 해내기 때문에 실내의 버튼은 대폭 줄었다. 터치를 통해 조작하는게 편리하다고 느끼는 운전자도 있지만, 불편하다고 느끼는 사람도 있어서 장단점을 논하기는 어렵지만 이런 방향으로 진행하는건 분명해보인다. 

시트는 반가죽이라고 해서 쉽게 닳는 부위는 가죽으로, 몸의 중심은 직물로 돼 있는데, 통풍이 잘되고 몸을 잘 잡아준다는 장점이 있다. 

천장에는 파노라믹글라스루프가 있는데, 넓은 대신 열리지는 않는게 단점이다. 반면 루프 테두리 틈새로눈 청색 LED 램프가 둘러쳐져 무드를 더하는 것은 매력적이다.

 

# 한없이 실용적이다

트렁크 바닥은 지상고 60cm 수준이어서 짐을 올리고 내리기 쉽고, 턱에는 스테인레스가 덧대져 스크래치가 생기는 것을 방지할 뿐 아니라 무거운 짐을 쉽게 넣고 뺄 수 있도록 했다. 

뒷좌석은 6:4 분할식. 거의 플랫하게 구성되고 네트를 장착하는 공간도 갖추는 등 얼핏 본것보다는 훨씬 배려가 잘돼 있어서 쇼핑이나 주말 레저 활동 등 다양한 상황에서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파워트레인은 4기통 터보디젤을 쓰는데, 여기 6단 싱글클러치 변속기가 조합된다. 좀 아쉽기도 하지만 수동변속기의 가장 큰 장점인 높은 연비와 우수한 직결감이 마음에 든다. 연비는 무려 17.4km/l에 달한다.

수동 변속기를 한번도 조작해보지 않은 운전자가 오토매틱 차량을 운전하는 느낌으로 조작하면 어색하다고 느껴지기 쉽지만, 어느 정도 가속하고 나면 변속의 불편함은 크게 느끼기 어렵다. 그러나 막히는 도로나 주차장 비탈 같이 매우 저속으로 움직여야 할때는 가끔 뒤로 밀리는 경우도 있어서 페달 조작에 주의가 필요할 때도 있다.

 

# 디젤 소리? 솔직해서 즐거워

이 차는 정숙성보다는 달리는 소리를 즐기도록 만든 차다. 엔진 자체의 배기음을 가다듬어 실내에서 들어도 그리 어색하지 않다. 디젤의 카랑카랑한 소리 대신 "부우"하는 균일한 소리가 나서 듣기 괜찮다. 바람을 가르며 달리는 소리나 노면에서 타이어가 구르는 소리도 실내에서 쉽게 들을 수 있다. 볼륨은 큰 편이지만 음색은 역시 나쁘지 않은 편이다. 

주행감각도 꽤 솔직하게 들린다. 차를 한계까지 꺾어봐도 차가 크게 휘청거리지 않고 비교적 안정적으로 극복해 나간다. 진동을 잘 흡수해나가면서 노면의 상황을 고스란히 피드백한다. 이 차급 정도에서 이 정도의 차체 움직임을 보여주는 차는 흔치 않은데, 유럽차들이 갖고 있는 우수한 감각이다. 

다른 브랜드들은 다양한 첨단 장비를 더하고 포장해야 해낼 수 있는 일을 아무렇지 않게 해내는게 푸조가 만든 자동차의 특징이다. 이렇게 평범한 자동차에 평범한 장치를 갖고 이 정도를 달린다는건 직접 타보기 전엔 알기 어려운 부분이다. 

남들과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발전한 자동차라는 세련된 개성, 여기 더해진 거주성과 실용성이 가장 큰 무기다. 이 자동차를 탄다면 이전까지와는 조금 다른 라이프 스타일이 펼쳐질거라는 생각도 든다. 

 


관련기사